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승희 복지부 장관 후보 "갭투자 의혹, 이득 목적 아냐"

"1가구 2주택 해소 목적 매도…큰 딸 부동산 거래도 시세 적정"

(서울=뉴스1) 김태환 기자 | 2022-05-28 21:46 송고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보건복지부 장관에 김승희 전 자유한국당 국회의원을 지명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6/뉴스1

김승희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자신과 자녀의 부동산 수억원대 매매 차익 의혹과 관련해 경제적 이득 취득 목적이 아니라고 해명했다.

김 후보자는 28일 오후 보건복지부 인사청문준비단 설명자료를 통해 "1가구 2주택을 해소하기 위한 매도였으며, 이를 통한 경제적 이득 목적은 전혀 없었다"고 밝혔다.

앞서 김후보자는 과거 식약청 차장으로 재직하던 2012년 세종시 도담동에 있는 아파트를 분양받았다. 이후 2017년 이 아파트를 4억2400만원에 매각해 약 2억원 가량 시세차익을 얻은 것으로 알려졌다.

김 후보자는 "세종시 이전 당시 공직자 대상의 특별분양을 실거주 목적으로 받았으나, 2015년 입주 시기에 식약처 차장에서 퇴직하게 돼 생활권이 변경되면서 입주하지 못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식약처장으로 다시 임명되었을 때에는 기존 세입자와의 계약기간이 끝나지 않아 거주하지 못했고, 세종 실거주 사유가 없어진 2017년 5월 1가구 2주택 해소를 위해 매도했다"고 밝혔다.

이와 별도로 김 후보자는 큰 딸이 2019년 3월 후보자 모친 소유 서울 동작구 상도동 소재 아파트를 4억6000만원에 사고, 11일 뒤 3억6000만원 상대의 전세계약을 체결한 건에 대해서도 갭투자 의혹을 부인했다.

김 후보자는 "2019년 당시 99세인 후보자 어머님이 생활비 등 현금이 필요해 후보자의 장녀가 당시 시세대로 구매를 하고 전세를 준 것"이라며 "매매금액과 전세가격 모두 당시의 해당 아파트 시세에 상응하는 적정한 금액"이라고 밝혔다.


call@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