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유머코드 비슷" vs "썰렁한데"…강동원·송강호의 유쾌한 동상이몽(종합)

[칸 현장]
[N인터뷰]

(칸=뉴스1) 장아름 기자 | 2022-05-28 09:00 송고
배우 강동원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영화 '의형제'(2010)로 호흡을 맞췄던 배우 송강호 강동원이 '브로커'로 다시 만났다. 일본 거장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신작 '브로커'는 베이비 박스를 둘러싸고 관계를 맺게 된 이들의 예기치 못한 특별한 여정을 그린 영화다. 칸 국제영화제에서 '어느 가족'(2018)으로 최고 영예에 해당되는 황금종려상을, '그렇게 아버지가 된다'(2013)로는 심사위원상을 받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첫 번째 한국 영화 연출작으로, 올해 제75회 칸 국제영화제(이하 칸 영화제) 경쟁 부문에 진출했다.

'브로커'에서 송강호는 미혼모 소영(아이유 분)의 아들 우성을 키울 적임자를 찾아주려는 자칭 선의의 브로커 상현 역을 맡았고, 강동원은 버려지는 게 세상에서 제일 싫은 상현의 파트너 동수로 열연했다. 두 사람은 '의형제' 이후 12년 만에 한 작품에서 재회해 소영과 함께 우성을 잘 키워줄 양부모를 찾아 떠나는 여정을 인간적이면서도 따뜻하게 그려냈다. '브로커'의 여정을 이끈 이들은 여전한 브로맨스로 칸의 관객들을 사로잡아 12분간의 뜨거운 기립박수를 끌어내기도 했다. 

배우 송강호가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d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27일 오후(현지시간) 칸 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의 모처에서 진행된 국내 취재진과의 인터뷰에서 강동원은 칸 영화제 레드카펫에 처음 서본 소감에 대해 "너무 좋고 영광이고 다들 너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또 그는 레드카펫에서 오랜 시간 대기해 땀이 많이 났다는 에피소드를 전하는가 하면, '브로커' 상영 이후 기립박수가 12분간 이어진 것에 대해 "처음엔 좋았는데 나중에는 점점 더 뻘쭘해지더니 여기서 뭘 더해야 하나 했다"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반면 칸 영화제를 자주 찾았던 송강호는 긴장한 후배들과 달리 여유로웠던 모습이었다. 이에 대해 송강호는 "다들 처음이라 편하게 하라고 했다, 자유롭게 하고 긴장하지 말라고 얘기해줘도 거기 서게 되면 긴장할 수밖에 없다"며 "100번 서도, 할리우드 스타가 와도 거긴 긴장이 되는 자리다, 전 세계 언론의 관심이 집중되니까 아무래도 그렇지 않을까"라고 말했다. 

송강호는 '브로커'를 처음 본 소감도 전했다. 그는 "전 좋았다"며 "이전에 편집본을 본 적이 있는데, 조그마한 화면에서 봤는데 색보정이 안 돼서 어떻게 찍혔는지 잘 안 보여서 어둡게 볼 수밖에 없었다"고 회상했다. 이어 "후반 작업이 안 된 상태에서 편집본만 보면 잘 모르는데 완성본을 보니까 좋더라"며 "안 지루하더라, 그냥 두 시간이 훌쩍 가버렸다"고 작품을 흥미롭게 봤다고 했다. 

배우 강동원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강동원은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과 인연도 밝혔다. 그는 "감독님과 안지는 7년 정도가 됐다"며 "이전에 인터뷰를 하셨는데 저와 일해보고 싶다 하셔서 일본 가서 만났고 같이 할만한 게 있으면 같이 하자고 얘길 나눴는데 그때 말씀하신 게 '브로커'였다"고 설명했다. 감독과의 호흡에 대해서는 "너무 좋았다"며 "저는 장르영화를 많이 했는데 감독님이 아무래도 장르 영화 감독님이 아니시다 보니까 좋았다, '촬영이 이렇게 빨리 끝난다고?' 했다, 한컷으로 끝나더라"고 빠른 촬영에 대해 이야기했다. 

두 사람의 연기 호흡은 어땠을까. 강동원은 "'의형제'는 서로 단단했던 캐릭터였던 반면 '브로커'에선 캐릭터도 그때와 다르고 나름 심각한 캐릭터이긴 하지만 편안한 캐릭터이기도 했다"며 "고집스럽고 순수하기도 하고, 처음부터 되게 편했다"고 회상했다. 이어 "눈빛만 봐도 호흡이 맞는 스타일이었다"며 "선배님이 저와 코미디 호흡이 비슷한 지점이 있는데 재밌게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유머 코드가 비슷했다"고 자랑하는가 하면 "저희는 아재 개그는 하지 않는다, 타이밍 유머 같은 걸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다른 이들도 재밌어 하는 게 확실하냐"는 질문에는 "그렇다고 믿고 있다"고 확신해 웃음을 안겼다. 

그러나 송강호는 강동원이 유머 코드가 비슷하다고 했다고 한 말에 검지 손가락을 들어올리며 단호하게 아니라는 제스처를 적극적으로 취해 취재진을 폭소케 했다. 그는 이어 "동원이는 썰렁한데?"라고 말한 뒤 "하지만 재밌는 친구"라고 수습해 웃음을 더했다. 그러면서 "동원이하고는 오래 전에 작품 하면서 워낙 좋았다, 막냇동생 같다"며 "동원이가 생긴 건 저렇게 생겨도 마음은 시골 순박이 같다, 얼굴하고 다르다, 순박하고 되게 시골 청년 같은 사람이고 성격이 참 좋다"고 애정을 보였다.

송강호는 강동원의 노력과 연기력도 칭찬했다. 그는 "우선 외모에서 주는 그런 아름다움이 압도적"이라며 "연기할 때도 되게 노력을 많이 한다, 잘생긴 배우들은 노력 안 하는 것처럼 보이는데 엄청 노력하고 분석하고 끊임없이 그런 모습이 있기 때문에 지금의 강동원이 있지 않나 한다"고 노력을 높이 샀다. 이어 그는 "동원이도 배우 자존심이 자길 지탱하는 것 같다"고 전했다. 

배우 송강호, 이지은(아이유), 이주영, 강동원이 25일(현지시간) 제75회 칸 국제영화제가 열리고 있는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 살롱 데 앙바사되르(Salon des Ambassadeurs)에서 경쟁부문 진출작 '브로커' 인터뷰 촬영을 하고 있다. 2022.5.27/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송강호는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 뿐만 아니라 봉준호, 박찬욱, 김지운 등 거장들과 주로 작업해왔다. 그는 "나이 순으로는 고레에다, 박찬욱, 김지운, 봉준호인데 공통점은 본인들의 천재적인 재능을 갖고 있음에도 배우들의 어떤 창의력을 적극적으로 존중해주고 문을 열어주는 그런 지점들이 굉장히 인상적"이라며 "배우들로 하여금 위축되지 않고 자신있게 연기할 수 있도록 만들어주신다는 점이 공통점"이라고 설명했다. 

고레에다 히로카즈와의 작업은 어땠을까. 송강호는 "조금 독특하시더라, 완벽히 시나리오를 완성시킨 다음에 촬영 들어가는 게 아니라 이야기와 캐릭터 구성을 찍어나가면서 완성한다"고 전했다. 이어 "조금 더 많이 소통 하길 원하시고 편집을 끊임없이 재밌어 하시더라"며 "이게 다른 감독과 다른 점"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배우는 이런 점이 편하고 자유로울 수 있지만 스태프들은 힘들 수 있다"면서도 "스태프를 난감하고 힘들게 한 적은 없다"고 밝혔다. 

지난 2019년 봉준호 감독이 '기생충'으로 황금종려상을 수상하고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휩쓰는 새 역사를 쓴 바 있다. 그 중심에는 주연 송강호가 있었다. 그는 칸 영화제에서 한국영화의 위상을 실감한다고 했다. 송강호는 "오늘 포토콜 때 티에리 프레모 집행위원장이 칸에서 한국 콘텐츠가 업도적이라고 하더라"며 "농담 반 진담 반이겠지만 전세계가 인정했다는 간접적인 표현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어 "경쟁 부문에 한국영화가 두 편 들어오고 '헌트'도 왔는데 초청 편수가 중요한 게 아니라 어딜가나 한국 콘텐츠에 대한 칭찬과 부러움 이런 것들을 느낀다"며 "그 이유가 뭐냐 하면 한국이란 나라는 정말 쉼없이 역동적이지 않나, 정치 문화 사회 역사에서 역동성이 수반되고 그 힘으로 그 작은 나라가 성장해왔다 생각한다"고 전했다. 이어 "그리고 이 역동성이 주는 에너지가 절대 한자리에 머물고 정체돼 있지 않는다"며 "영화도 콘텐츠도 늘 새롭고 에너지 넘친다, 그건 사실인 것 같다"고 자부심을 드러냈다.


aluemchang@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