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경기

정성호 등 민주당 의원들 "김은혜 남편 빌딩 재산허위신고"

강남 D타워 앞에서 기자회견 열어 조속한 소명 촉구
김은혜 "재산신고 내역 맞고, 고의 축소 없다" 반박

(수원=뉴스1) 송용환 기자 | 2022-05-27 14:48 송고
정성호 등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이 27일 오전 김은혜 국민의힘 경기도지사 후보 남편 소유인 서울 강남 한 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재산 허위 축소 신고’에 대한 소명을 촉구했다.(김동연 캠프 제공)/© 뉴스1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경기도지사 후보 측이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의 ‘재산 허위축소 신고’ 의혹에 대한 강력 규탄과 함께 조속한 소명을 촉구했다.

정성호 총괄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해 김경협·오영환·홍정민·임오경·문정복 의원 등은 27일 오전 서울 강남에 위치한 김 후보 남편 소유로 알려진 한 빌딩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었다.

이들은 “김 후보의 재산허위신고 의혹을 규탄하기 위해 이 자리에 섰다. 김 후보는 배우자가 1990년 상속받아 소유 중인 건물과 토지 지분을 선관위에 허위축소 신고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며 “공직선거후보자 등의 재산공개는 허위신고 시 공직선거법에 따라 당선무효형에 이를 수 있는 중대한 사안”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김 후보는 재산 허위 축소 신고 의혹에 대해 본인의 신고 금액이 옳다는 근거를 단 하나도 제시하지 않은 채 ‘3월 국회의원 시절 신고액과 같다’는 말만 되풀이 하고 있다”며 “2020년 국회의원으로 당선된 후 신고한 모든 재산신고에서 해당 건물 가액을 약 158억원으로 신고했다. 3년 동안 강남 한복판에 있는 건물 가액이 변동되지 않는다는 것이 가능한 일인가”라고 꼬집었다.

김 후보 측이 TV토론회 직후 해명자료로 제시한 ‘인사혁신처 기준’을 적용해도 15억원의 차이가 발생한다는 점도 지적했다.

이들은 “인사혁신처 기준에 따라 토지에 대한 개별공시지가와 건물에 대한 지방세 시가표준액을 김 후보 배우자가 보유한 지분에 반영하면 총 173억6194만3569원이라는 가액이 산출된다”며 “김 후보가 신고한 158억6785만여원과 약 15억원의 차이가 있다. 단순한 실수라고 말할 수 없는 수준”이라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재산 허위신고 의혹이 사실로 밝혀질 경우 공직선거법 위반에 따른 처벌을 받아야 하는 상황임에도 아무런 증빙자료 없이 적법한 절차에 따라 재산을 신고했다는 말뿐인 주장만 되풀이하고 있다”며 “재산 허위 축소 신고 의혹에 대해 소명하라. 소명할 수 없다면 본인의 잘못을 인정하고 후보 자리를 사퇴하는 것이 경기도민을 위한 유일한 선택일 것”이라고 김 후보를 압박했다.

해당 사안은 지난 23일 경기지사 후보자 TV토론회에서 강용석 무소속 후보가 제기한 것이다.

당시 강 후보는 “처음 등록(고위공직자 재산공개)할 때부터 시작해서 이번에 후보로 등록하면서도 배우자 소유의 빌딩을 158억6700만원으로 신고했다. 땅값이 170억원인데 건물값을 158억원으로 신고하면 건물 값은 뺀 것인가”라고 의구심을 나타낸 바 있다. 김 후보는 당시 토론회에서 “(사실 관계가) 틀렸다”고 반박했지만 명확한 해명은 하지 못했다.

김 후보 측은 이후 “재산신고 한 내역이 맞고, 고의로 축소한 부분은 없다”며 반박하고 있는 상황이다.


syh@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