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소녀상' 본뜬 풍선인형에 바람 넣자 '쩍벌'…日극우 '깔깔'[영상]

도쿄 한복판서 조롱 행사…유튜브 생중계에 후원금
행사장 바닥엔 "시급 많은 일본군 위안부" 모집 광고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5-27 08:52 송고 | 2022-05-27 09:27 최종수정
일본 극우 세력 일본제일당은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도쿄에서 '2022 트리엔날레' 행사를 열고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조롱했다. 영상 속 남성은 일본제일당 당수 사쿠라이 마코토.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일본 극우 정치 세력이 도쿄 한복판에서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본떠 풍선인형으로 만든 뒤 조롱하는 행사를 벌여 논란이다.

일본 극우 세력 일본제일당은 지난 21일부터 이틀간 도쿄에서 '2022 트리엔날레' 행사를 열고 위안부 소녀상을 비롯해 안중근 의사, 백범 김구 선생 등을 비하했다.

당시 행사에서는 풍선으로 제작된 소녀상들이 줄지어 앉아 있었다. 이때 혐한주의자로 알려진 일본제일당 당수 사쿠라이 마코토가 박수를 받으며 등장한다. 사쿠라이 마코토는 "위안부는 매춘부고, 일본은 조선을 침략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 온 인물이다.

이날 흰색 저고리에 검은색 긴 치마를 입고 등장한 사쿠라이 마코토는 의자에 앉아 소녀상 풍선에 바람을 넣기 시작하며 웃고 떠든다. 축 처져 있던 인형에 공기 주입기로 바람을 불어넣자 인형은 다리를 벌린 채 의자에 앉은 모양이 됐다.

이후 사쿠라이 마코토는 "오늘 이렇게 위안부가 줄지어 서 있다. 지금 한국에서 위안부 중에 이용수라는 노인네가 일본에 사죄를 요구하고 있어서 큰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당 소속 호리키리 사사미가 나와 소녀상의 어깨에 있는 '새'에 대해 설명했다. 평화의 상징인 새는 일본 돈으로 감싸져 있었다.

호리키리 사사미는 "실제 소녀상은 여기 잉꼬가 앉아 있던 것 같은데 (이 새는) 장난감 돈으로 만든 것"이라며 "당시 결코 강제 연행이 아니고 제대로 대가를 받았다는 걸 의미한다"고 주장했다.

일본군 위안부 소녀상을 본떠 풍선인형으로 만든 모습.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소녀상이 전시된 바닥에는 일본군 위안부를 모집한다는 신문 광고가 대리석에 새겨져 있었다. 내용에는 "위안부 시급 큰 모집. 연령은 17세 이상 23세까지"라며 "근무처는 후방 ○○대 위안부. 월급은 300엔(약 3000원) 이상. 근무 시간은 오전 8시부터 오후 10시까지"라고 적혀 있었다.

이들의 만행은 여기서 끝나지 않았다. 바닥에는 안중근 의사와 김구 선생을 그려놓고 비난했다. 호리키리 사사미는 "안중근 손도 보인다. 역대 한국의 테러리스트다. 김구라든가 다양한 사진이 있다"고 말한다.

이 행사의 입장료는 1000엔(약 1만원)이었으며, 유튜브로 생중계돼 일부 일본 누리꾼들이 후원금을 내고 지지 댓글도 남겼다.

행사 이후 사쿠라이 마코토는 블로그를 통해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행사 티켓을 구매하신 130명이 넘는 분들께 깊이 감사드린다. 행사에는 초등학생부터 대학생, 어르신까지 많은 분이 오셨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다양한 관람객들의 방문에 가슴 벅찬 한때였다. 이번 행사는 방해 공작 없이 무사히 종료됐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들은 3년 전 도쿄 아이치현에서 열린 평화의 소녀상 전시 행사에서 소녀상을 부수겠다는 협박으로 전시 자체를 중단시킨 바 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