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대전관광공사, 한빛탑 등 11곳 ‘유니크베뉴’ 선정

(대전=뉴스1) 김경훈 기자 | 2022-05-26 11:29 송고
대전 유니크베뉴로 선정된 11곳.(대전관광공사 제공)© 뉴스1

대전관광공사(사장 고경곤)는 대전만의 독특한 컨셉을 갖고 있는 지역 내 시설 11곳을 ‘유니크베뉴’로 선정했다고 26일 밝혔다.

유니크베뉴는 전문 회의시설이 아니지만, 문화·예술, 역사·전통 등 독특한 컨셉으로 MICE(마이스) 참가자들에게 특별한 경험을 선사할 수 있는 장소를 말한다.

대전 유니크베뉴로 최종 선정된 곳은 △엑스포아쿠아리움 △디아트 스페이스 193 △이스포츠경기장 △엑스포과학공원 한빛탑 △엑스포시민광장 △테미오래 △국립대전숲세원 △ETRI 융합기술연구생산센터 △아트브릿지 △세븐팩토리모먼트 △스파크플로우이다.

최종 선정된 유니크베뉴에는 책자와 영상 등 홍보콘텐츠 제작, 베뉴마케팅 교육, 전문가 컨설팅이 지원된다.

또 영문, 중문, 일본, 스페인어 등 관광안내서 개발을 지원하고, 2022 대전세계지방정부연합(UCLG) 총회 등 대형 국제행사의 관광콘텐츠로 사용하게 된다.

공사는 한국관광공사에서 선정하는 ‘코리아 유니크베뉴’에 대전 베뉴가 선정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고경곤 공사사장은 "행사 주최자들이 행사 성격에 따라 다양한 특색의 유니크베뉴를 활용하게 되면서 유니크베뉴는 MICE 개최지의 새로운 트렌드와 경쟁력으로 떠오르고 있다"며 "대전도 경쟁력을 높일 수 있도록 유니크베뉴 발굴에 적극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khoon3654@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