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네이버 D2SF, 이커머스 사업지원 스타트업 2곳 신규 투자

(서울=뉴스1) 김근욱 기자 | 2022-05-26 10:14 송고
(네이버 제공) © 뉴스1

네이버의 스타트업 양성조직 D2SF는 온라인 중·소상공인(SME) 사업 확장을 지원하는 스타트업 2곳에 신규 투자했다고 26일 밝혔다.

투자 대상이 된 스타트업은 △이용자 개개인 취향에 최적화한 패션 콘텐츠 플랫폼 스타트업 '온더룩' △이커머스 운영·마케팅 자동화 솔루션을 개발한 '유니드컴즈'다.

온더룩은 이용자의 성별, 키, 선호스타일 등을 분석해, 그에 적합한 크리에이터들의 패션 콘텐츠를 추천하고 상품 구매까지 연계하는 모바일 플랫폼을 서비스 중이다. 앱 출시 1년 만에 월간활성이용자수(MAU) 35만명, 재방문율 65%를 달성하는 등 빠르게 성장 중이다.

특히 이대범 온더룩 대표는 네이버 출신의 개발자로, 풍부한 플랫폼 개발 경험에 기반해 온더룩의 성장을 이끌고 있다. 이번 투자는 데브시스터즈벤처스, 하나벤처스 등이 공동으로 참여했다.

유니드컴즈는 이커머스 운영·마케팅 자동화 솔루션 '킵그로우'를 개발했다. SME가 적은 인력으로도 효율적으로 사업을 운영하며 성장할 수 있도록 돕는다. 현재 SNS 채널 관리, 회원 관리, 첫 구매유도 마케팅 등 13종의 업무별 워크봇을 제공 중이며, 월 매출 약 1억 원을 달성했다.

양재필, 전형신 대표를 포함한 유니드컴즈의 공동창업진은 이커머스 실무에 대한 깊은 이해와 풍부한 경험을 갖춘 팀으로 알려졌다. 이번 투자에는 CJ ENM 커머스 부문, 코오롱인베스트먼트, TS인베스트먼트, 대경인베스트먼트가 함께 참여했다.

양상환 네이버 D2SF 리더는 "이번에 신규 투자한 두 팀은 IT 기술로 이커머스 SME의 스케일업을 돕는 커머스 스타트업들이다"며 "네이버 커머스솔루션마켓 등 관련 서비스와도 다양한 협력을 논의 중이며, SME-스타트업-네이버 3자가 탄탄한 시너지를 만들어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투자 취지를 밝혔다.


ukgeu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