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윤호중 "尹정부 막장·불통 국정 견제할 수 있게 野에 힘 달라"

"선거구도 불리, 편향된 언론,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사로 혼란"
"균형 세력 사라지면 尹, 민생파괴·안보붕괴 뻔해"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윤다혜 기자 | 2022-05-25 09:50 송고
24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 정치교체추진위원회 출범식 및 1차회의에서 윤호중 공동추진위원장이 발언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2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거대책위원장은 6·1 지방선거를 일주일 앞둔 25일 "윤석열 정부의 막장 국정 운영을 견제할 수 있도록 민주당에 힘을 달라. 윤 정부의 불통 국정 운영을 바로 잡을 수 있도록 민주당을 선택해달라"고 호소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정 균형과 민생안정을 위한 선대위 합동회의'에서 "이대로 방치하면 윤 정권의 막가파 질주는 걷잡을 수 없는 불가사리가 될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위원장은 "윤 정부의 무능과 불통을 견제할 수 있도록 최소한의 힘을 주신다면 국정운영과 민생안전을 반드시 이룩하겠다"며 "끝까지 포기하지 않겠다. 반드시 승리의 역사를 만들겠다. 투표하면 이긴다. 민주당의 간절한 호소를 외면하지 말아달라"고 했다.

또 "정권 출범 직후 치러지는 선거 구도가 우리 당에 유리하지 않다. 편향된 언론 환경,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사도 국민의 선택을 혼란스럽게 한다"며 "아무리 힘들어도 실망, 포기하지 않고 국민만 믿고 사즉생의 각오로 민생 회복과 국민의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윤 위원장은 윤석열 정부 견제론을 강조하며 법무부의 한동훈 장관 직속 공직자 인사 검증 조직 신설과 한미정상회담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그는 "윤 정권과 국민의힘은 정권 시작부터 국민과 소통을 거부한 채 특권층을 위한 불통 국정 운영을 펼쳤다"며 "집무실, 사저 이전 강행, 편 가르기 혐오 정치로 국민 갈등을 선동했다. 내각은 비리로 뒤범벅된 측근과 윤 대통령의 지인들로 채워졌다"고 지적했다.

또 '인사정보관리단' 신설과 한미정상회담에 대해 "모든 공직자 인사가 소통령 한동훈을 거쳐 검찰의 손에 들어갈 것"이라며 "밖으로는 굴종적인 사대 외교로 국익과 국격이 실추시켰다. 윤 대통령은 아무 대책 없이 국민을 미중 갈등의 한복판으로 밀어 넣는 패착을 저질렀다"고 했다.

이어 "한미 동맹은 중요하지만 국익보다 앞설 수 없다. 박근혜 정부 당시 졸속 사드 배치로 국민과 기업이 얼마나 큰 피해를 보았나. 그런 과오를 되풀이해선 안 된다"며 "책임감 있는 균형 세력이 사라지면 윤 정부의 불안한 아마추어 국정 운영은 민생 파괴, 안보 붕괴로 이어질 것이 뻔하다"고 지적했다.

윤 위원장은 이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와 관련 "대륙간 탄도미사일일 가능성이 높다. 한반도의 긴장을 고조시키는 북한의 무력 도발을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가 안보에 여야가 없는 만큼 민주당은 초당적 협력을 나설 것이지만 대한민국 안보에 직접 위해가 되는 미사일 발사에 수수방관한 것에 대해선 철저한 반성이 따라야 한다"고 했다.


ddakbo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