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유럽

이근 "내 욕 열심히 했냐? 살아있어 미안" 부상 귀국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5-25 07:58 송고 | 2022-05-25 09:44 최종수정
이근 인스타그램 © 뉴스1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참전한 유튜버 이근(38) 전 대한민국 해군 특수전전단(UDT/SEAL) 대위가 부상 후 근황을 전했다.

이근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그동안 내 욕 열심히 했냐? 아직 살아 있어서 미안하다"라는 글과 사진을 올렸다.

사진 속 이근은 우크라이나 국제 의용군으로 보이는 다른 군인들과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모습이다.

앞서 이근은 부상을 당해 한국에서 치료를 받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이근의 유튜브 채널 'ROKSEAL' 측은 커뮤니티 게시판에 "최근 적지에서 특수정찰 임무를 지휘하다 부상을 당했다, 이근 대위님은 병가를 내고 한국에서 추가 치료를 받을 예정이며 회복 후에 한국 정부 허락하에 우크라이나로 돌아갈 수 있기를 희망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근은 미국 버지니아군사대학을 졸업한 교포 출신이지만 한국 군인이 되기 위해 미국 영주권을 포기하고 우리나라 군에 입대한 이력으로 많은 관심을 끌었다. 유튜브 콘텐츠 '가짜 사나이'를 통해 유명해졌고 여러 방송 프로그램에 출연한 바 있다.


ich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