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서민 "정권 교체도 됐겠다, 진중권과 결별…인간에 예의없는 陳"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5-24 14:04 송고 | 2022-05-24 16:15 최종수정
이른바 '조국흑서'로 불린 '한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의 저자들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왼쪽부터), 김경율 회계사, 서민 단국대 교수, 강양구 기자, 권경애 변호사.(출판사 천년의상상 제공) © 뉴스1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조국 흑서'(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나라)로 인해 인연을 맺었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와 연을 끊었다고 밝혔다.

서 교수는 23일 SNS를 통해 지난 12일 조국흑서 공저자 5명 중 4명(진중권·김경율·서민·강양구, 권경애 변호사는 지병으로 불참)을 만나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눴다고 소개한 뒤 "네 명이 모였는데 혼자 말 다하고, 의견 다르면 화를 내고, 심지어 막말까지 하고, 걸핏하면 손절을 이야기하고, 자기 분노를 못 이기고, 김종인을 버려서 윤석열이 망할 거라고 했다"며 진 전 교수를 꼬집었다.

이어 "그동안 그분을 비판하지 않았고 심지어 조국흑서 넘버1이며 정권교체에 공이 가장 크다고 칭송했었지만 이젠 내가, 그를 손절한다"고 선언했다.

그 이유에 대해 서 교수는 "정권교체도 된 마당에 넘버1이고 뭐고, 인간에 대한 기본적인 예의가 없는 이와 상대하고 싶지 않다"라는 점을 들었다.

한편 '조국흑서' 공저자 중 한명인 강양구 전 프레시안 기자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책을 쓰기 전에는 친분이 아예 없거나 시원치 않았고, 책이 나오고 나서는 사이가 좋아지기는커녕 오히려 나빠졌다"며 "진중권은 (아마도 권경애도) 서민과는 결연한 상태다"라며 진 전 교수가 이미 서 교수와 손절한 사이라고 지적했다.

이는 지난해 4월 진 전 교수가 "정인이 양모보다 윤미향이 더 나쁘다"고 한 서민 교수를 향해 "(이런 방식은) 비판을 하는 최악의 방식으로 비판이 아니라 선동이다. 여러 차례 고언을 드려도 멈추지 않는다면 할 수 없다. 서민 교수와는 함께 갈 수 없겠다"며 서 교수를 손절한 것을 말한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