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축구

'득점왕' 손흥민, '벤투호'서 활약 잇는다…"얼른 한국에서 뛰고 싶다"

2021-22 EPL 23골, 아시아인 첫 득점왕
6월 4차례 A매치 위해 30일 대표팀 소집

(서울=뉴스1) 이재상 기자 | 2022-05-23 09:38 송고 | 2022-05-23 10:11 최종수정
손흥민이 22일(현지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노리치 시티와 경기서 2골을 몰아치며 시즌 23호골을 기록해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EPL 득점왕에 올라 기뻐하고 있다. © 로이터=뉴스1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왕이라는 새 이정표를 쓴 손흥민(30·토트넘)이 상승세를 '벤투호'에서 이어간다.

손흥민은 23일(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우 로드에서 열린 노리치 시티와의 2021-22 EPL 최종 38라운드에서 2골을 넣으며 5-0 승리를 이끌었다.

왼쪽 날개 공격수로 나온 손흥민은 3-0으로 앞서던 후반 20분 루카스 모우라의 도움을 받아 오른발 슈팅으로 골망을 흔들었다.

5분 뒤에는 왼쪽 측면에서 가운데로 치고 들어오며 오른발 감아차기 슈팅을 시도해 시즌 23번째 골까지 기록했다.

이로써 손흥민은 이날 1골을 추가한 모하메드 살라(리버풀·23골)와 어깨를 나란히 했고 아시아 선수 최초로 유럽 5대 리그(EPL, 스페인 프리메라리가, 독일 분데스리가, 이탈리아 세리에A, 프랑스 리그1) 득점왕을 차지했다.

23골 7도움을 기록한 손흥민은 자신의 커리어 한 시즌 최다골 기록과 함께 지난 시즌(17골 10도움)을 넘어 최다 공격포인트(30P) 달성했다.

유럽 최고의 무대인 '빅리그'서 득점왕 타이틀을 차지한 손흥민은 이제는 벤투호 주장으로 역할을 바꿔 활약을 이어갈 계획이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은 6월 국내서 4차례 A매치를 앞두고 있다. 태극전사들은 다음달 2일부터 브라질(서울), 6일 칠레(대전), 10일 파라과이(수원)과 경기를 갖는다. 4차전 상대 및 장소는 현재 물색 중이다.

손흥민이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이란과의 경기에서 선취골을 터뜨리고 있다. 2022.3.24/뉴스1 © News1 김진환 기자

벤투 감독은 23일 대표팀 명단 발표 이후 30일 파주NFC에서 선수들을 소집한다.

오는 11월 열리는 2022 카타르 월드컵에서 우루과이, 포르투갈, 가나와 H조에 속한 한국은 6월 평가전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월드컵 모드'에 돌입한다. 

23일 노리치전 막판 부상을 당해 우려의 목소리도 나왔지만 손흥민은 씩씩하게 대표팀에서의 활약을 다짐했다.

그는 경기 후 현지 인터뷰에서 부상에 대한 질문에 "시즌 마지막 경기였고 모든 것을 다 쏟아 부었기 때문에 경련이 났다"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난 괜찮아야 한다"면서 "한국에서 뛰고 싶다"고 의지를 다졌다.

손흥민은 조만간 입국해 짧은 휴식 이후 곧바로 대표팀에 합류할 전망이다. 

손흥민이 24일 오후 서울 마포구 서울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9차전 대한민국과 이란의 경기 전반전 선제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2022.3.24/뉴스1 © News1 장수영 기자



alexei@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