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대통령실

'올림머리' 김건희 여사, 만찬장 깜짝 등장…바이든과 인사 후 작품 관람

尹 대통령, 국립중앙박물관서 환영만찬 개최…金 여사, 만찬 행사는 불참
바이든 여사 불참에 '조용한 내조' 전망…외빈 방문 예의 차원서 깜짝 등장

(서울=뉴스1) 김일창 기자 | 2022-05-22 01:56 송고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한미정상 환영만찬에 입장하기 전 윤석열 대통령 부인 김건희 여사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김건희 여사는 21일 한미 정상회담 환영만찬이 열린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윤석열 대통령과 함께 영접했다.

이날 대통령실 등에 따르면 흰색 투피스 정장 차림에 올림머리를 하고 흰색 장갑을 낀 김 여사는 만찬장에 도착한 바이든 대통령과 악수하며 간단한 인사를 나눴다.

김 여사는 인사 후 바이든 대통령·윤 대통령과 함께 박물관 내 경천사지 10층 석탑과 황남대총 복분 출토 금관, 청년4년 명동종 등 작품을 관람했다.

김 여사는 작품 관람 후 이어진 공식 환영 만찬 행사에는 참석하지 않았다.

당초 김 여사는 외교에 있어 엄격한 상호주의에 따라 바이든 대통령이 방한하는 2박3일 동안 모습을 드러내지 않고 '조용한 내조'를 할 것으로 전망됐다.

바이든 대통령이 이번 방한에서 부인 질 바이든 여사와 동행하지 않았기 때문인데, 이에 김 여사도 모습을 드러내기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지배적이었다.

그러나 비공식 행사를 통해 바이든 대통령에게 인사하는 것을 예의로 판단, 이날 만찬 행사 전에 깜짝 등장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환영만찬 전 박물관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이자리에는 김건희 여사(왼쪽 두번째)도 함께했다. (대통령실 제공) 2022.5.21/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ic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