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동연 38.5% 김은혜 46.0%…김은혜, 오차범위 밖 앞서

지난주 김은혜 41.8%, 김동연 42.4%…일주일 만에 '역전'
'보수 단일화' 양자대결도 우세…김은혜 47.1%, 김동연 38.0%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 2022-05-20 22:26 송고 | 2022-05-20 22:54 최종수정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토론에 앞서 손을 맞잡고 있다. (인천경기기자협회 제공) 2022.5.9/뉴스1 © News1 김영운 기자

6·1 경기도지사 선거를 앞두고 김은혜 국민의힘 후보가 46.0%, 김동연 더불어민주당 후보가 38.5%를 기록해 김은혜 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0일 나왔다.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가 헤럴드경제 의뢰로 지난 17~18일 경기도에 거주하는 성인남녀 802명에 '차기 경기도지사 지지율'을 설문한 결과 김동연 38.5%, 김은혜 46.0%를 기록했다.

김은혜 후보가 김동연 후보를 오차범위 밖인 7.5%포인트(p) 앞선 결과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서는 김동연 후보 42.4%, 김은혜 후보 41.8%로 초접전 양상이 나타난 것과 비교하면 일주일 만에 김은혜 후보가 크게 약진한 셈이다.

주목할 점은 지지율 격차다. 김은혜 후보는 강용석 무소속 후보의 지지율인 6.4%를 상회하는 격차(7.5%p)로 김동연 후보를 앞질렀다. 이 추세가 이어진다면 보수진영 후보 단일화 없이도 국민의힘의 승리가 가능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보수후보 단일화'를 전제한 가장 양자대결에서는 김동연 38.0%, 김은혜 47.1%를 기록했다. 다자 대결 여론조사와 비교하면 보수후보 단일화가 이뤄질 경우 김동연 후보는 지지율이 0.5%p 빠지는 반면, 김은혜 후보는 1.7%p 가량 컨벤션 효과를 얻는 결과다.

정당 지지도는 국민의힘 48.3%, 민주당은 35.3%로 집계됐다. 지난주 같은 조사에서 국민의힘 43.3%, 민주당 37.4%였던 점과 비교하면,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식과 박완주 민주당 의원의 '성 비위 사건'이 각각 영향을 미쳤다는 해석이 나온다.

이번 여론조사는 무선 ARS 자동응답 조사(무선 100%) 방식으로 실시됐다. 응답률은 6.4%,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 3.5%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나 KSOI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dongchoi8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