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탯줄 달린 신생아 쓰레기봉투 유기·사망 10대 친모, 자수

(서울=뉴스1) 이비슬 기자 | 2022-05-19 18:20 송고
© News1 최수아 디자이너

신생아를 쓰레기봉투에 담아 유기한 10대 친모가 경찰에 자수했다.

19일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동대문구의 한 아파트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탯줄이 달린 채 발견된 신생아의 친모 A씨를 특정해 불구속 수사 중이다.

A씨는 이번 주 초 경찰에 직접 찾아와 자수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정확한 사망 시간을 특정하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에 아기 부검을 의뢰했다.

경찰 관계자는 "혐의는 추가 조사를 거쳐 특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경찰과 소방 당국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전 6시24분 서울 동대문구의 한 아파트단지 분리수거장에서 갓난아기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숨진 아기는 청소용역업체 직원이 쓰레기봉투를 수거해 차량에 싣는 과정에서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봉투가 터져 내용물이 쏟아졌는데 그 중 탯줄이 달린 알몸의 아기 시신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 당국이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기의 상태를 확인했으나 이미 숨져 있었다.


b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