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농구

서울 삼성, 베테랑 가드 FA 이정현과 3년 계약…첫해 보수 총액 7억원

"노련한 이정현…젊은 선수들 성장에 도움 될 것"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2022-05-19 14:05 송고
서울 삼성과 계약한 FA 이정현.(서울 삼성 제공) © 뉴스1

프로농구 프리에이전트(FA) 대어 중 한 명인 이정현(35)이 서울 삼성 유니폼을 입는다.

서울 삼성은 "19일 이정현과 계약기간 3년, 첫해 보수 총액 7억원(연봉 4억9000만원, 인센티브 2억1000만원) 조건으로 FA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삼성은 "노련한 게임 운영 능력을 보유한 이정현이 팀 전력 상승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했다"며 "베테랑 이정현이 팀 내 젊은 선수들의 성장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정현은 지난 2010-11시즌 안양 한국인삼공사(현 KGC)에 입단했다. 2016-17시즌까지 안양에서 뛴 이정현은 2018-18시즌 전주 KCC로 둥지를 옮겼다.

KGC와 KCC에서 11시즌 동안 평균 13.2득점 2.9리바운드 3.6어시스트를 기록한 이정현은 국내 정상급 가드로 성장했다.

지난 시즌에도 KCC 유니폼을 입고 이정현은 정규리그 54경기에 모두 출전, 평균 13.1득점을 기록하는 등 녹슬지 않은 기량을 뽐냈다.

시즌 종료 후 이정현은 FA가 됐다. 30대 중반의 적지 않은 나이지만 만 35세가 넘어 보상이 필요 없는 FA였기에 복수의 구단이 관심을 보였는데 삼성이 잡았다.

지난 시즌 최하위에 그쳤던 삼성은 이정현을 영입하며 가드진 보강에 성공했다. 이정현은 삼성의 신임 감독 은희석과 과거 KGC에서 선후배로 한솥밥을 먹은 사이다.


yjra@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