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IT일반

해시드 자회사 NFT, 샌드박스 네트워크와 맞손…"메타버스 NFT 만든다"

(서울=뉴스1) 박현영 기자 | 2022-05-19 14:30 송고
해시드스튜디오의 NFT 프로젝트 '다바'가 샌드박스 네트워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다바 제공© 뉴스1

블록체인 벤처캐피탈 해시드 자회사인 해시드스튜디오 언오픈드(UNOPND)가 다중채널네트워크(MCN) 기업 샌드박스네트워크와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해시드스튜디오의 대체 불가능 토큰(NFT) 프로젝트 '다바(DAVA)'와 샌드박스 네트워크의 NFT '메타 토이 드래곤즈' 간 시너지 효과를 창출할 예정이다. 

다바는 언오픈드가 직접 제작한 NFT 프로젝트로, 가상 세계 메타버스에서 자신을 표현할 수 있는 아바타 NFT다. 지난해 11월 진행한 NFT 판매에서 전체 물량을 모두 판매한 바 있다.

특히 다바의 '웨어러블 아바타'는 다른 아바타 NFT와 달리 소유자가 여러 파츠 의상을 자유롭게 입히고 꾸밀 수 있는 기능을 포함한 NFT다. 다른 프로젝트와 달리 자신의 NFT를 직접 꾸며 정체성을 표현할 수 있다는 점이 특징이다. 

이번 협약을 통해서는 아바타에 다양한 NFT 아이템을 장착할 수 있는 다바의 기술을 활용, 메타 토이 드래곤즈를 활용한 NFT도 제작할 예정이다. 또 다바와 메타토이 드래곤즈 이용자들이 해당 NFT를 얻을 수 있는 이벤트도 진행한다. 

김지혁 언오픈드 다바 팀 프로덕트매니저(DM)는 "팬덤 기반 NFT 사업을 본격화한 샌드박스 네트워크와 아바타 NFT 다바의 웨어러블 시스템이 만들 수 있는 시너지가 크다고 판단했다"며 "NFT 시장에서 크리에이터 지식재산권(IP)을 활용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하는 대표 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hyun1@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