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지연수, 이혼 전 사진 간직하려는 일라이에게 "재혼하면 어쩌려고 그래?"

'우이혼2' 20일 방송

(서울=뉴스1) 김민지 기자 | 2022-05-19 13:38 송고
TV조선 '우리 이혼했어요2' © 뉴스1
'우리 이혼했어요2' 일라이와 지연수가 임시 합가를 시작한 가운데, 아들 민수를 위해 한국살이에 도전한 일라이가 난관에 봉착하는 모습으로 긴장감을 높인다.

20일 오후 방송될 TV조선(TV CHOSUN) 리얼 예능 '우리 이혼했어요2'(이하 '우이혼2') 7회에서는 아들 민수의 간절한 바람에 임시 합가를 하게 된 일라이 지연수의 이야기가 펼쳐진다.

최근 촬영에서 일라이와 지연수는 이삿짐을 정리하던 도중 과거 사진들이 담긴 판도라의 상자를 발견했고 행복했던 연애 및 결혼 시절을 떠올리며 가슴 뭉클한 추억에 잠겼다. 그러나 지연수는 과거 사진들을 버리려 했고, 이를 본 일라이는 지연수에게 "이혼했어도 우린 가족이니까 사진은 가지고 있어야 한다"는 주장을 했다. 이때 지연수가 일라이를 향해 "너 그러다 재혼하면 어쩌려고 그래?"라며 의미심장한 질문을 던졌다. 과연 지연수의 돌직구 물음에 대해 일라이가 내놓은 대답은 무엇이었을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두 사람은 이사를 마친 후 아들 민수와 함께 저녁 식사를 했고, 지연수는 민수에게 "아빠가 한 달 동안 민수와 같이 지낼 거다, 하지만 한 달이 지나면 다시 미국에 가야한다"라며 일라이와의 합가 소식을 전해 분위기를 들뜨게 했다. 이에 민수는 "아빠, 일 끝나고 한국 오면 우리 집에 꼭 놀러 와요"라며 애틋한 마음을 전했고 일라이는 "이번에는 2년이나 걸렸지만 다음에는 오래 걸리지 않을 거다, 아빠가 반드시 돌아올게"라는 약속으로 보는 이들을 먹먹하게 만들었다.

그리고 일주일 후, 일라이는 지연수의 소개로 식물 유통회사에 면접을 보러 갔던 상태. 인생 최초 면접에 긴장감을 드리운 채 회사 대표를 만난 일라이는 어설픈 한국어로 적어온 이력서를 건넸지만, 회사 대표는 '유키스 데뷔-탈퇴' 한 줄 뿐인 일라이의 이력에 당혹감을 드러냈다. 이에 일라이는 "힘든 일, 몸으로 하는 일 자신 있다"며 의지를 불태웠고, 대표는 "예쁜 조명 아래에서 일하던 분이 힘든 일 하실 수 있겠냐"며 일라이와 회사 일의 궁합을 확인하기 위한 실기 테스트를 진행했다.

일라이는 식물 택배 포장 및 상하차 업무를 직접 체험하기 위해 팔을 걷어붙였지만, 태어나서 처음 해 보는 고강도 업무에 땀을 비 오듯이 흘렸다. 결국 일라이가 쉴 틈 없이 몰려드는 택배물에 난색을 표한 가운데, 과연 무사히 테스트를 마칠 수 있을지 시작부터 쉽지 않은 일라이의 한국살이 도전기에 기대감이 증폭되고 있다.

제작진은 "일라이와 지연수가 오직 아들 민수를 위해 한 달 간의 '임시 합가'라는 쉽지 않은 결정을 내렸다"며 "두 사람이 세 가족의 행복을 위해 어떠한 결론을 내리게 될지 계속해서 많은 관심과 응원을 부탁드린다"고 전했다.

한편 '우리 이혼했어요2'는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방송된다.


breeze52@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