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방시혁, 108억원에 매입한 한남동 아파트…"화장실만 5개" 깜짝

'TMI 뉴스 쇼' 18일 방송
정용화는 153억 빌딩 매입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5-19 10:36 송고 | 2022-05-19 15:25 최종수정
엠넷 'TMI 뉴스 쇼' © 뉴스1

방시혁 하이브 의장의 남다른 부동산 플렉스가 공개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엠넷 'TMI 뉴스 쇼'(TMI NEWS SHOW)에서는 '최신판! 가장 비싼 부동산을 플렉스한 스타'라는 주제로 차트(도표)를 살펴보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가장 비싼 부동한 플렉스를 한 스타 4위에는 방탄소년단을 탄생시킨 방시혁 의장이 랭크돼 눈길을 끌었다. MC 미주는 "손대는 것마다 성공하는 미다스의 손"이라며 "미혼이지만 BTS라는 7명의 아들을 둔 아버지"라고 방시혁 의장을 소개했고, MC 붐은 "(하이브) 사옥 정말 좋더라"라고 얘기했다.

이어 미주는 "BTS의 잠재력을 미리 알아봤던 선구안 방시혁"이라며 "남다른 히트곡 제조가이기도 한 그가 선택한 부동산은 서울 강북 최고가 아파트라는 한남동 J 아파트"라고 그가 매입한 부동산을 소개했다.

미주는 해당 아파트에 대해 "우리나라 대표 부촌으로 꼽히는 유엔빌리지에 위치해 있고, 고급 빌라를 전문으로 하는 시공업체에서지하3층에서 지상 6층까지 총 17세대 규모로 지었다고 한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방시혁은) 지난해 9월 약 81평 규모의 한 세대를 108억원에 매입했다고 한다"라고 전했다.

또한 "중요한 건 실거래가보다 더 높은 금액으로 구매를 했다는 것"이라며 "현재는 가격이 더 올라 140억원이라고 한다"라고 말해 놀라게 만들었다.

미주는 또한 "방시혁이 매입한 아파트는 3층과 4층이 연결된 복층 구조로 방과 화장실이 각각 5개로 알려져 있다"라며 "주차 가능 대수는 6대로서 현존하는 고급 아파트 중에서 가장 많은 주차가 가능한 곳이라고 한다"라고 말했다. 또한 "여기에는 싸이와 태양·민효린 부부가 거주 중이라고 한다"라고 해 눈길을 끌었다.

이외에도 이날 차트에서는 153억원의 빌딩을 매입한 정용화가 3위에 올랐으며, 전지현이 2위, 비와 김태희 부부가 1위에 올라 시선을 사로잡았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