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장미맨션' 측, 길고양이 살해 장면 사과 "즉시 해당 부분 삭제할 것"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5-19 09:12 송고 | 2022-05-19 10:42 최종수정
티빙 '장미맨션' 포스터 © 뉴스1

티빙 드라마 '장미맨션' 측이 길고양이를 학대하고 살해하는 장면이 논란이 된 것에 대해 사과의 뜻을 전했다.

'장미맨션' 제작진은 지난 18일 티빙 공식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을 통해 "고양이 등장 장면으로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라는 사과문을 게시했다.

앞서 지난 13일 티빙을 통해 공개된 '장미맨션' 4회에서는 잔혹하게 고양이가 살해되는 장면이 담겼다.

이에 대해 동물보호단체 '카라'는 18일 "훈련된 동물이라고 하더라도 고양이 특성상 극도의 스트레스에 노출될 수 있는 연출로, 촬영에 동원된 동물에 대한 고려가 전혀 되지 않은 장면"이라며 "날로 잔혹해지는 동물학대 범죄로 인하여 실제 많은 고양이들이 처참하게 희생되고 있는 현실에서, 굳이 드라마에서까지 이러한 장면을 상세히 연출하여 시청자에게 내보이는 것은 불필요하게 자극적인 연출에 불과하다"라고 주장했다.

이러한 비판에 대해 '장미맨션' 측은 "제작진은 촬영 전 대본과 콘티 확인 후, 문제가 될 수 있는 장면을 동물 없이 촬영 가능하도록 조정하였고, 일부 장면은 CG 등 기술적인 한계로 인해 인도주의적 방식으로 훈련된 고양이를 동물 촬영 업체를 통해 섭외했다"라며 "실제 동물 촬영 장면은 전문업체를 통하여 동물 전문가 입회 하에 진행하였고, 촬영시간을 최소화하기 위해 연출 및 앵글구도도 변경했다"라고 설명했다.

이어 "동물 보호 차원의 이탈 방지를 위해 구조물을 준비하였고 그 외 장면에서도 실제 가학행위는 없이 간접적인 묘사로 진행됐다"라며 "현장에서 스트레스를 최소화하고 안정을 취할 수 있도록 고양이 보호 장비를 준비해 긴장감 완화에 노력하였고, 현재 촬영에 동원되었던 고양이는 사후 관리 후, 안전하게 보호되고 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많은 분들의 조언에 따라 해당 장면이 포함된 4회의 서비스를 즉시 중단했다"라며 "해당 장면은 신속하게 삭제 후 업로드할 예정이다"라고 전했다. 아울러 "동물 보호와 복지를 위해 정부의 가이드라인 수립에 적극 동참하며, 앞으로도 동물 촬영 안전확보에 만전을 기하도록 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장미맨션'은  사라진 언니를 찾기 위해 돌아오고 싶지 않던 집에 온 지나(임지연 분)가 형사 민수(윤균상 분)와 함께 수상한 이웃들을 추적하면서 예상치 못한 진실을 마주하게 되는 미스터리 스릴러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