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인터뷰

'어쩌다 사장2' PD "김우빈·김혜수, 가장 기억 남아…시즌3 아직" [직격인터뷰]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5-20 08:41 송고
tvN © 뉴스1
tvN 예능 프로그램 '어쩌다 사장2'가 지난 19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막을 내린 가운데, 프로그램을 연출한 류호진 PD가 소감을 전했다.

지난해 방송된 시즌1에 이어 올해 2월부터 방송한 '어쩌다 사장2'는 차태현과 조인성이 시골슈퍼의 사장이 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담는 예능 프로그램. 이번 '어쩌다 사장2'에서는 지난 시즌1보다 더 커진 규모의 마트에서 근무를 하는 이들의 모습을 담아냈다.

오랜 촬영을 마치고 '어쩌다 사장2' 방송까지 모두 안정적으로 마치며 유종의 미를 거둔 '어쩌다 사장2'. 이에 대해 류호진 PD는 최근 뉴스1과의 전화통화에서 "처음에 시작할 때 걱정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 잘 끝났다"라며 "너무 전과 비슷하다거나 덜 재밌었다는 말을 듣지 않고 무난하게 마칠 수 있어서 다행이었다"라고 소회를 밝혔다.

특히 이번 '어쩌다 사장2'는 차태현과 조인성 외에도 김우빈, 이광수, 임주환, 윤경호, 설현, 박병은, 한효주, 김혜수 등 쟁쟁한 게스트 라인업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예능에서 쉽게 볼 수 없었던 배우들의 출연은 프로그램을 보는 시청자들에게 색다른 재미를 안기기도.

이들의 섭외 과정에 대해 류호진 PD는 "저희 프로그램은 조인성씨와 차태현씨가 개인적으로 친분을 있는 분들을 초대하는 형식이라 섭외 자체는 어렵지 않았다"라며 "미리미리 정해진 부분이어서 부담이 덜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출연자분들이 섭외하신 공이 가장 크지 않았나 싶다"라고 덧붙였다.
tvN '어쩌다 사장2' © 뉴스1
그러면서 류 PD는 가장 기억에 남는 게스트로 김우빈과 김혜수를 꼽았다. 류 PD는 "김우빈씨는 오랜만에 시청자들 곁으로 돌아오신 분이라 더욱 기억에 남는 부분이 있고, 김혜수씨는 다들 알겠지만 흔히 만날 수 없는 분이어서 (프로그램에 출연해주신 부분이) 되게 좋았던 것 같다"라고

류 PD는 시즌1과 시즌2를 함께한 차태현과 조인성에 대한 이야기도 풀어놨다. 류 PD는 "(차태현과 조인성이) 시즌1에 비해서 규모가 크고 하니깐 이전과는 조금 다르다고 생각을 하셨던 부분이 있어서 걱정 반 기대 반의 느낌을 가지고 계셨다"라며 "예능적인 측면이 더 있어야 될 것 같은데 그렇다고 프로그램이 가진 고유의 결이 달라지면 어쩌나 하는 걱정을 하면서 함께 시즌2를 마쳤다"라고 얘기했다.

또한 차태현과 조인성의 변화에 대해 류 PD는 "당연히 일이 익숙해진다는 발전되는 부분들이 있었다"라며 "대신 프로그램 촬영 자체에 대한 마음가짐은 한결 같으신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어 "어떤 의미에서는 많은 생각을 하지 않는 게 저희 프로그램 출연자의 장점이다"라며 "어떠한 의도없이 폐 끼치지 않고 마을 분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것에 집중하지 않았나 싶다"라고 전했다.

그렇다면 시즌2를 마친 현재, 류 PD는 '어쩌다 사장' 시즌3에 대한 계획도 구상하고 있을까. 이에 대해 류 PD는 "아직은 전혀 계획은 없다"라며 "저는 뭔가 하겠다는 생각을 먼저하지 않고 출연자의 의향이 확정이 되고나면 그 다음에 어떻게 할까라고 순서를 생각하는 편이다, 천천히 생각해보려고 한다"라고 얘기했다.

마지막으로 류 PD는 새로운 프로그램을 구상 중이냐는 질문에 "지금은 딱히 계획중인 것이 없다"라며 "저희는 프로그램이 끝나도 뒷정리가 오래 걸리다 보니깐 모든 정리가 끝나고 여유를 가진 상태로 (계획을) 시작하게 되지 않을까 싶다"라고 밝혔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