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서경덕 "국내 유명 중국어 교재, 김치 '파오차이' 표기" 빌미 제공 일침

"문체부, 정부기관·지자체·민간에 '신치' 표기 홍보해야"

(서울=뉴스1) 김규빈 기자 | 2022-05-19 08:28 송고 | 2022-05-19 11:10 최종수정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 페이스북)22.5.19/뉴스1© 뉴스1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김치를 '파오차이'(泡菜·중국 절임 채소)로 표기한 국내 유명기업의 어린이용 중국어 교재를 두고 "중국에 빌미를 제공하지 않도록 잘못된 표기를 바로 잡아야 한다"고 요구했다. 

서 교수는 19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누리꾼의 제보 중 유명 교육기업이 제작한 아이들용 중국어 교재에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안타까웠다"고 적었다.

이어 "중국은 김치의 기원이 파오차이라며 억지 주장을 펼치고 있는데 국내 다양한 분야에서 파오차이 표기가 적발돼 걱정"이라며 "최근 중국에서 활동하는 연예인들, 유명 프랜차이즈 빵집, 식품의약품안전처 자료 등에서 김치를 파오차이로 표기해 큰 논란이 됐다"고 지적했다. 

서 교수가 게시한 아동용 중국어 교재의 사진은 김치를 파오차이로 설명하고 있다. 

그는 "교육기업은 국가 현황에 더욱더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왜냐하면 이런 상황은 중국에 빌미만 제공하는 꼴이 되기 때문"이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중국의 왜곡 주장에 대응하기 위해 지난해 7월 문화체육관광부는 '공공 용어의 외국어 번역 및 표기 지침'을 일부 개정하면서 김치의 올바른 중국어 표기를 '신치'(辛奇)로 명시했다"며 "문체부도 다른 정부기관 및 지자체, 기업, 민간 부문에 '신치' 표기에 관해 적극적인 홍보를 해야할 시점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중국의 '김치공정'에 분노만 할 것이 아니라 우리 스스로가 주변을 둘러보고 잘못된 표기를 고쳐나갈 수 있도록 힘을 모아야 한다"며 글을 맺었다.


rnki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