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오광록, 아내와 칸 레드카펫 등장…"비연예인과 재혼" [칸 현장]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2-05-19 08:49 송고 | 2022-05-19 09:38 최종수정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개막일인 17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개막식 및 개막작 ‘파이널 컷’(Coupez!)가 열려 아내와 함께 참석한 배우 오광록(오른쪽)이 레드카펫을 지나고 있다. 배우 오광록은 ‘ALL the People I’ll Never Be’(RETOUR À SEOUL)의 주연배우로 이번 영화제에 주목할만한 시선 부문으로 초청됐다. 2022.05.18/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개막일인 17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개막식 및 개막작 ‘파이널 컷’(Coupez!)가 열려 아내와 함께 참석한 배우 오광록(왼쪽 두번째)이 레드카펫을 지나고 있다. 배우 오광록은 ‘ALL the People I’ll Never Be’(RETOUR À SEOUL)의 주연배우로 이번 영화제에 주목할만한 시전 부문으로 초청됐다. 2022.05.18/뉴스1. © News1 이준성 프리랜서기자

배우 오광록이 재혼한 아내와 제75회 칸 국제영화제 레드카펫을 함께 밟았다.

제75회 칸 영화제 개막일인 17일 오후(현지시간) 프랑스 남부 칸 팔레 데 페스티벌(Palais des Festivals)에서 개막식 및 개막작 '파이널 컷'(Coupez!)이 열린 가운데, 오광록이 아내와 함께 레드카펫에 참석한 모습이 포착됐다.

사진 속에는 턱시도를 차려입은 오광록과 검은 드레스를 입은 아내의 모습이 담겼다. 두 사람은 환한 미소를 지은 채 레드카펫을 밟으며 다정한 분위기를 뽐냈따. 특히 과거 오광록은 이혼 사실을 밝힌 바 있으나, 재혼은 공개적으로 알리지 않았기에 이번 등장은 더욱 관심을 끌었다. 

이와 관련, 오광록 소속사 IHQ 측은 19일 뉴스1에 "칸에서 레드카펫을 함께한 사람은 배우자가 맞다"라며 "아내는 비연예인"이라고 밝혔다. 또한 "재혼은 최근 일이 아니고 조금 오래됐다"면서도 "다만 배우 개인사이고, 아내가 비연예인이라 구체적인 내용은 조심스럽다"고 덧붙였다.

오광록은 주연을 맡은 '올 더 피플 아일 네버 비'(ALL the People I'll Never Be, RETOUR À SEOUL)가 이번 영화제에 주목할 만한 시선 부분에 진출하며 칸을 찾게 됐다.

이 영화는 프랑스와 한국이 협력한 영화로 어린 나이에 입양된 25세 여성 프레디(박지민 분)가 자신이 태어난 대한민국으로 돌아와 친부모를 찾는 과정을 그렸다. 데이비 추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오광록과 허진, 김선영, 박지민 등이 출연한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