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성관계 또 하자" 초등생 따라다닌 30대 남성…슬리퍼 탓 덜미[영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5-19 08:02 송고 | 2022-05-19 17:10 최종수정
 
(채널A 갈무리) © 뉴스1

SNS를 통해 알게 된 초등학생에게 수차례 성관계를 요구하며 따라다닌 30대 남성이 체포됐다.

지난 17일 채널A 보도에 따르면, 13일 오후 12시45분쯤 "SNS 채팅으로 알게 된 성인 남성이 자꾸 성관계를 요구한다"는 초등학생 A양의 신고가 경찰에 접수됐다.

당시 이 남성은 주택가 골목길에서 A양을 만나 여러 차례 성관계를 요구했고, A양이 경찰에 신고하자 곧바로 뛰어 달아났다.

출동한 경찰은 CCTV에 찍힌 남성의 동선을 추적해 신고 접수 38분 만에 남성을 붙잡았다.

신고 사실을 안 남성은 범행 장소 인근의 자신의 집에서 다른 옷으로 갈아입고 숨어 있었다.

당초 남성은 혐의를 부인했지만, A양이 보여준 사진 속 남성의 슬리퍼(실내화)가 그의 집 현관에 있던 것과 같다는 점을 알아챈 경찰이 계속 추궁하자 그제야 범행을 인정했다.

경찰은 남성이 A양과 성관계를 맺은 사실을 확인하고 미성년자의제강간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 또 범행 과정에서 폭행이나 협박이 있었는지도 조사할 예정이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