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김새론, 동승자 있었다…김보라 "제가요?" 의혹 반박(종합)

'음주운전 혐의' 이틀째 사과 없어…사고 CCTV 보니 '아찔'

(서울=뉴스1) 황미현 기자 | 2022-05-19 07:40 송고 | 2022-05-19 12:03 최종수정
/ 사진=뉴스1  © News1 

음주운전 혐의로 적발된 배우 김새론(22)이 이틀째 사과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사고 CCTV도 공개됐다.

지난 18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김새론을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적발했다. 경찰은 이날 오전 8시쯤 '비틀거리며 운전하는 차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학동사거리로 출동해 김새론을 붙잡았다.

경찰은 현장에서 구조물을 받고 그대로 다시 운전하던 김새론을 붙잡은 뒤, 음주 감지기로 음주 여부를 확인했다. 다만 김새론이 현장 음주 측정 대신 채혈을 원했고, 이에 피를 뽑기 위해 김새론을 병원으로 옮긴 것으로 전해졌다.

이와 관련, 김새론 소속사 골드메달리스트 측은 이날 "김새론은 정확한 검사를 위해 채혈 검사를 진행했으며, 검사 후 보호자 동행 하에 다른 조사 없이 귀가 조치 됐다"라고 밝혔다. 이어 "채혈 검사 결과는 2주 후 나올 예정이며, 김새론은 추후 경찰의 요청에 성실하게 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하지만 김새론 측은 이번 사건에 대한 사과는 하지 않았고, 이는 이틀째인 19일 오전 현재까지도 이어지고 있다.

한편 이날 YTN을 통해 공개된 당시 CCTV에는 김새론이 운전하던 검은색 SUV가 골목을 빠져나와 도로로 진입함과 동시에 휘청이며 그대로 인도 쪽으로 돌진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담겼다. 김새론의 차량은 인도 위 가드레일(보호난간)과 변압기 등을 들이받은 뒤에도 다시 운행, 아찔함을 더했다.

당시 김새론이 변압기를 들이받아, 해당 일대 전기가 끊겨 주변 카페, 식당 등 상인들이 피해를 입기도 했다. 김새론은 이틀째 자신의 음주운전 및 주변 상인들이 불편을 겪은 것에 대한 어떤 사과도 하지 않고 있다.

더불어 사고 당시 동승자도 함께 있었다는 주장도 일부에서 제기된 가운데, 사고 전날인 17일 김새론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린 배우 김보라가 동승자가 아니냐는 추측도 일었다. 하지만 김보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스토리에 '제가요?'라는 이모티콘을 게시, 자신은 동승자가 아니라는 뜻을 분명히 했다.


hmh1@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