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최환희 "故조성민, 함께 보낸 시간 길지 않아…잘 생각나는 건 없어"

'신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17일 방송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2022-05-18 09:24 송고
KBS 2TV '신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 © 뉴스1
최환희(지플랫)가 아버지 조성민에 대한 기억을 언급했다.

지난 17일 방송된 KBS 2TV '신(新) 가족관계증명서 갓파더'(이하 '갓파더')에서는 KCM과 최환희가 KBS 1TV '노래가 좋아'에 출연한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KCM과 최환희는 '노래가 좋아'에 출연해 인순이의 '아버지'를 열창했다. 두 사람의 감정이 묻어나오는 무대에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이금희와 그리도 뭉클함을 느껴 눈길을 끌었다.

무대를 마친 후 식사 겸 뒤풀이에 나선 KCM과 최환희. 최환희는 KCM과 무대에 선 것에 대해 "생각보다 좋은 경험이기는 했다"라며 "무대에서 랩말고 노래를 부를 일이 별로 없었는데 색달랐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KCM은 "음악이라는 게 참 웃긴 것 같다"라며 "내가 그 노래의 주인공이 되더라"라고 얘기했다. 이어 "나는 돌아가신 아버지 생각이 많이 났다"라며 "아빠가 살아계셨으면 내가 너 바라보듯 나를 바라봐 주실 것 같았다"라고 말하기도. 그러면서 KCM은 최환희에게 "'아버지' 노래 선곡할 때는 어땠나"라고 물었다.

최환희는 이에 "딱히 그려지는 건 없었다"라며 "그냥 너무 어릴 때이기도 하고, 딱히 아버지와 같이 보낸 시간이 길지 않아서 생각나는 건 없었다"라고 아버지인 조성민을 간접적으로 언급했다. 이어 "다른 사람이라면 이걸 어떤 감정으로 불렀을까 생각하면서 불렀다"라고 덧붙였다.

이후 인터뷰에서 최환희는 아버지에 대해 "생각이 안 날 수는 없다"라며 "(하지만) 아버지와 보낸 시간이 많지는 않다, 진짜 어릴 때 잠깐 밖에 없는데 가사와 연관 지어서 뭘 떠올리려 해도 되게 한정적이었다"라고 말해 뭉클함을 더했다.


taehyun@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