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그리 "새어머니, 평생 누나라 부를 순 없어…호칭 노력 중" 고백 [RE:TV]

'갓파더' 17일 방송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2-05-18 05:10 송고
KBS 2TV '갓파더' © 뉴스1
'갓파더' 래퍼 그리가 새어머니에 대한 이야기를 전했다.

지난 17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갓파더'에서는 MC로 등장한 래퍼 그리의 모습이 담겼다.

그리는 '갓파더' 방송에 출연해 아버지 김구라와 재혼한 새어머니를 누나로 부른다고 고백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에 그리는 "아빠의 재혼에 대해 담담히 얘기하는 것에 대해 제가 많이 컸다고 봐주시더라"라며 주위의 반응을 전했다. MC 승희 역시 그리의 고백에 뭉클했다며 "담담하고 솔직히 풀어내는 모습이 가슴이 아리면서도 많이 컸다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리는 방송이 나간 후, 김구라의 반응을 묻자 "군대 갔다 와서 나이 먹어가면서도 계속 새어머니를 누나라고 부를 순 없지 않을까, 지금은 편하게 나중에 생각이 바뀌면 도전해 봐라"라는 말을 들었다고 고백했다.

그리는 "저도 생각해 봤는데, 평생 누나라고 부를 순 없겠더라, 새어머니를 어머니로 불러보려고 노력 중이다"라고 속마음을 털어놨다.

이어 MC 이금희가 그리에게 "'갓파더'에 출연한다면 누구랑 출연하면 좋을까?"라고 물으며 눈길을 끌었다. 이에 그리는 "아버지가 무뚝뚝하고 건조한 느낌이다"라며 김구라와 상반된 성격의 KCM을 '갓파더'로 꼽아 웃음을 안겼다.

한편, KBS 2TV '갓파더'는 스타들의 조금 특별한 만남을 통해 대한민국의 가족 관계를 재해석하고 진정한 가족의 의미를 묻는 신가족관계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10시 40분에 방송된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