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플라스틱 나왔다"…부산 식당 돌며 상습 환불 요구한 20대 남성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5-17 14:25 송고
음식에서 플라스틱이 나왔다고 주장하는 손님의 사진 상세 정보. (온라인 커뮤니티 갈무리) © 뉴스1
2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부산 식당들을 상대로 "음식에서 플라스틱이 나왔다"며 상습 환불을 요구한 정황이 드러났다.

지난 16일 부산 동래구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 A씨는 '보배드림'과 '아프니까 사장이다' 등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동종업계 자영업자들에게 주의를 당부했다.

글에 따르면, 지난 10일 A씨는 20대 초중반으로 추정되는 남성 손님으로부터 "음식에서 플라스틱이 나왔다"는 연락을 받았다.

깜짝 놀란 A씨는 곧장 가게 문을 닫고 손님에게 사과한 뒤 "지금은 아프지 않더라도 나중에 모르니 병원에 가신 후 꼭 연락 달라"고 대처했다.

이후 A씨는 사진을 내려받은 뒤 상세 정보를 확인했다가 충격받았다. A씨는 "사진이 1월 30일에 찍힌 거였더라. 환불 상습범"이라고 황당해했다.

이에 그는 사건을 공론화하기 위해 커뮤니티에 글을 올려 비슷한 피해를 본 자영업자가 있으면 제보해달라고 했다.

A씨는 "확신이 생겨서 글을 올렸더니 여러 사람의 쪽지를 받았다"며 "모두 단 한 사람을 지목했다. 문제의 남성은 20대로 추정되며, 말투는 조근조근하다. 목소리는 차분하고 침착하다"라고 주장했다.

이어 "현재 가해자는 휴대전화가 꺼져 있는 상태다. 경찰서에 가서 고소장 접수 예정"이라며 "다른 사장님들께 연락받았으나 고소는 강요할 수 없다. 다만 난 고소할 것이고, 합의 안 한다. 피해 본 사장님들 모두 돌려받길 바란다"고 했다.

그러면서 문제의 손님이 음식에서 나왔다고 주장한 날카로운 모양의 플라스틱 사진과 사진 상세 정보를 공개했다. 상세 정보에는 지난 1월30일 스크린 샷 됐다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를 본 자영업자 일부는 "비슷한 사건이 있었다", "몇 달 전 똑같은 사진 보내오면서 은근히 환불을 요청해 새로 만들어 갖다 준 적이 있다", "우리 가게도 똑같이 당했다", "나도 같은 사진을 받아서 전액 환불해준 적 있다" 등 피해를 호소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