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IT/과학 > 통신ㆍ뉴미디어

LGU+ "기존 메타버스 사람들 잘 안 써…직장인·키즈 특화로 차별화"(종합)

직장인·키즈 특화 서비스로 기존 메타버스 서비스와 차별화
통신사 최초 NFT 커뮤니티 시장 진출도

(서울=뉴스1) 이기범 기자 | 2022-05-17 12:38 송고
LG유플러스가 17일 오전 메타버스 관련 기자간담회를 열고 직장인·키즈 특화 서비스와 NFT 커뮤니티 시장 진출을 발표했다.
(왼쪽부터) LG유플러스 이상엽 CTO(전무), 최창국 차세대기술랩장(상무), 김민구 서비스인큐베이션랩장(담당), 장준영 마케팅그룹 IMC담당(담당) 2022.5.17/뉴스1 © News1 이기범 기자

"오픈형으로 만든 메타버스에 들어가 보면 사람들이 거의 쓰지 않는다. 필요한 메타버스를 만들어서 고객에게 다가가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다."

LG유플러스가 직장인과 키즈에 특화된 메타버스 서비스를 선보인다고 17일 밝혔다. 기존 개방형 메타버스 플랫폼과 달리 고객을 세분화해 가상오피스 등 실제 이용자들이 필요로 하는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통신사 최초로 NFT 커뮤니티 시장에도 진출한다.

이날 LG유플러스는 기자간담회를 열고 △U+가상오피스 △U+키즈동물원 △무너NFT 3가지 서비스를 공개했다.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일상화된 직장인, 놀이하듯 즐기는 학습을 원하는 어린이 등 고객을 대상으로 꼭 필요한 기능을 갖춘 서비스를 선보여 고객 경험을 혁신하겠다는 전략이다.

◇고객 세분화·특화 서비스로 기존 메타버스와 차별화

LG유플러스는 기존 메타버스 시장에 대해 단순히 아바타와 공간을 제공하고 소통하는 것만으로는 지속적인 방문을 유도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진단했다. 이에 LG유플러스는 메타버스를 '미래 고객 경험을 담은 생활 공간의 확장'으로 정의하고, 타깃 고객을 위한 특화 서비스를 선보였다.

이상엽 LG유플러스 최고기술책임자(CTO)는 "고객 경험을 혁신하려면 타깃 고객이 명확해야 한다고 생각해 선택과 집중을 하려고 한다"며 "각 타깃 고객에 집중된 메타버스 서비스를 선보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LG유플러스의 직장인 특화 메타버스 서비스인 'U+가상오피스' 모습 (LGU+)

이날 LG유플러스가 직장인용 메타버스 서비스로 선보인 U+가상오피스는 코로나19 이후 재택이 일상화된 업무환경에 특화된 서비스로, 출근부터 퇴근까지 아침 인사, 스몰톡, 개인 면담, 화상회의, 업무 협업 등 실제 사무실에서의 업무 과정과 동일한 사용자 경험을 제공한다.

U+가상오피스는 채팅, 음성·영상 대화, 화상회의와 같은 업무에 필요한 통합 커뮤니케이션 솔루션 기본 기능을 비롯해 △실시간 자막과 회의록을 작성해주는 'AI 회의록' △포스트잇을 이용한 메모, 동시 첨삭 등 공동 작업이 가능한 '협업 툴' △감정 표현 제스처와 립싱크로 현실감을 높인 '아바타 대화하기' 등 소통과 협업에 최적화된 기능을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해당 서비스의 완성도를 높이기 위해 임직원과 일부 고객사에 우선 서비스를 제공한 후, 내년 정식 출시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는 키즈용 메타버스 'U+키즈동물원'를 선보였다. U+키즈동물원은 기린, 곰, 호랑이 등 30여종의 야생동물뿐 아니라 브라키오사우르스, 티라노사우르스 등 20여종의 공룡 등 멸종된 생물도 만나며 배울 수 있는 AI 기반의 서비스다.

U+키즈동물원은 체험과 학습을 목표로 △친구들과 함께 가상 동물원 체험 △AI NPC와의 동물 학습 △퀴즈를 통한 보상 등 다양한 볼거리와 배울 거리를 제공한다.

LG유플러스의 키즈용 메타버스인 'U+키즈동물원' 모습 (LGU+)

◇메타버스 서비스 본격 진출…"타이밍 늦지 않아"

앞서 LG유플러스는 지난해 11월 글로벌 최대 리얼타임 3D 콘텐츠 개발 기업인 '유니티'와 협약을 맺은 데 이어, 올해 3월에는 국내 최초로 대학교 전용 메타버스 서비스를 숙명여자대학교에 제공한 바 있다.

그러나 메타버스 서비스 시장에 대한 본격적인 진출 및 발표는 이번이 처음이다. 그동안 LG유플러스는 메타버스 서비스가 대세는 맞지만, 아직 고객 가치를 만들어내지는 못했다고 판단해왔다.

황현식 LG유플러스 대표는 지난 3월1일(현지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월드콩그레스(MWC)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메타버스에 대해 저희도 큰 관심을 갖고 핵심 기술 요소는 계속 구현하고 있고, XR(확장현실) 서비스도 중요한 역할을 할 것으로 보고 있다"며 "고객에게 가시적 가치를 줄 수 있는 서비스를 내는 게 중요하다고 접근하고 있기 때문에 메타버스 관련 큰 플랫폼부터 제시하기보단 메타버스 개념을 집어넣었을 때 더 좋은 가치가 나올 수 있는 서비스를 먼저 내자는 게 저희 전략 방향이다"고 말한 바 있다.

서비스 타이밍이 늦다는 지적에 대해 이상엽 CTO는 "(서비스를) 먼저 내놓거나 빨리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고객경험과 니즈를 만족시키는 게 더 중요하고 지금 나온 오픈형 메타버스를 보면 사람들이 거의 안 쓴다"며 "고객층에 맞는 대학생이나 직장인이나 키즈나 그런 기능이 부합된 메타버스에 선택과 집중을 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자체 캐릭터 활용한 NFT 커뮤니티 시장 진출도

LG유플러스는 자체 캐릭터를 이용한 NFT를 발행하고, NFT 커뮤니티 시장에도 진출한다. 커뮤니티형 NFT 시장에 진출하는 것은 국내 통신사 중 유일하다.

LG유플러스는 이달 자사 대표 캐릭터인 '무너'를 활용해 NFT를 발행한다. 무너NFT를 구매한 홀더(보유 고객)에게는 차별화된 혜택을 제공할 예정이다. 무너NFT 고객만을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마련하고, 2차 발행 시 우선 구매권도 증정한다. 예를 들어, 무너NFT를 5개 이상 보유하면 레고랜드 티켓 2매와 함께 2차로 발행되는 무너NFT 1장을 무료 제공한다.

LG유플러스는 디스코드, 트위터 등 SNS와 공식 무너커뮤니티(moono41.com)를 통해 무너NFT 홀더들의 전용 커뮤니티 채널도 오픈할 계획이다.

무너NFT는 클레이튼 기반 암호화폐 클레이로 결제하는 방식으로 구성됐다. 또 콜렉터 기능을 갖춰 NFT 최대 시장인 '오픈시'에서도 활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25일 무너NFT 200개를 무너NFT 전용 웹사이트(moononft.com)를 통해 발행한다. 웹사이트는 23일 오픈된다. 앞서 무너커뮤니티에서 진행한 사전 예약에서는 무너NFT 50개가 9분만에 판매 마감됐다. NFT 판매 수익은 모두 자선단체에 기부하고, 올 하반기에는 2차 NFT를 발행할 예정이다.

김민구 LG유플러스 서비스인큐베이터랩장은 "서비스 방문 빈도와 고객 체류시간을 증대시켜 개별 메타버스 서비스를 비즈니스 플랫폼으로 확장을 모색할 것"이라며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NFT를 접목한 신규 서비스도 지속적으로 발굴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Ktiger@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