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자동차산업

현대차그룹, 모바일 로봇용 라이다 개발 나선다…에스오에스랩과 손잡아

향후 2년간 로봇용 3D 라이다 개발 협력 예정
모바일 로봇 자율주행 기술 고도화…"택배·1인용 모빌리티 활용 기대"

(서울=뉴스1) 이형진 기자 | 2022-05-17 11:48 송고 | 2022-05-17 13:48 최종수정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12월 공개한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왼쪽)와 에스오에스랩 3D 고해상도 라이다 제품 (현대자동차그룹 제공)© 뉴스1

현대자동차그룹이 모바일 로봇 개발 가속화를 위해 고정형 라이다 센서 전문업체 에스오에스랩(Smart Optical Sensors Lab)과 협력한다.

현대차그룹은 17일 의왕연구소에서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장, 정지성 에스오에스랩 대표이사 등 양사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모바일 로봇용 라이다 공동개발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에스오에스랩은 산업·차량용 고정형 라이다 센서를 개발하는 회사로 기존 기계식과 비교해 △크기 △무게 △전력량 △가격 △내구성 부문에 강점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고해상도 2D·3D 라이다를 산업용 로봇, 항만 보안 부문 등에 판매 중이며 국내에서 대표적인 라이다 전문 개발 회사로 평가받고 있다.

이번 공동개발 협약은 현대차그룹이 지난해 12월 공개한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모베드(MobED)' 등 모바일 로봇의 자율주행 성능 최적화를 위한 전용 고해상도 3D 라이다 개발을 목표로 추진됐고, 양사는 2년에 걸쳐 협업할 예정이다.

현대차그룹은 모바일 로봇 하드웨어 설계 기술과 알고리즘을 지원하고, 에스오에스랩은 최첨단 3D 고해상도 라이다 설계 기술 및 소프트웨어 노하우를 제공할 계획이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협업을 통해 불규칙한 노면 위와 장애물 사이를 보다 안정적으로 이동할 수 있는 모바일 자율주행 로봇을 개발할 예정이다.

현동진 현대차그룹 로보틱스랩 상무는 "복잡한 실내외 공간을 자유롭게 자율주행하는 소형 모빌리티 플랫폼 상용화에 한 걸음 더 다가가고자 한다"며 "택배·배달, 1인용 모빌리티 등 다양한 사업과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지성 에스오에스랩 대표이사는 "로보틱스 분야는 모빌리티 시장에 혁신을 불러일으켜 궁극적으로 보다 나은 삶을 만드는 산업"이라며 "로보틱스에 최적화된 안전하고 정확한 고해상도 3D 라이다 센서를 공급하겠다"고 말했다.



hji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