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성인용품점서 '이것' 샀다…여교도관, 죄수와 '사랑의 탈주' 전 행적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5-17 11:16 송고
수감자의 탈옥을 도운 교도관 비키 화이트(왼쪽)와 수감자 케이시 화이트.(CNN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여성 교도관이 18세 연하 남성 죄수와 사랑에 빠져 탈옥하기 위해 세운 계획에 성인용품점이 포함돼있어 눈길을 끈다.

지난 15일 영국 데일리스타는 미국 앨라배마주의 한 구치소에서 탈옥한 케이시 화이트(38)와 이를 도운 교도관 비키 화이트(56)가 함께 사라지기 전 행적을 보도했다.

앞서 구치소 교정 부국장이었던 비키는 2016년 살인미수, 강도 등 7개 죄명으로 75년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인 케이시를 보고 사랑에 빠졌다.

이후 두 사람은 2년간 감옥 연애를 이어왔고, 특히 비키는 2시간을 운전해 케이시가 수감된 교도소로 면회를 가기도 했다.

비키는 은퇴를 앞두고 사랑의 도피를 준비했다. 먼저 자신이 살던 20만 파운드(약 3억1500만원)짜리 집을 7만7000파운드(약 1억2000만원)에 팔고 퇴직을 신청했다.

이후 탈옥하기 며칠 전에는 앨라배마주에 있는 성인용품점과 남성복을 판매하는 가게에 방문했다. 이날 비키는 성인용품을 둘러보더니 "좀 더 고민해보겠다"며 대신 섹시 콘셉트의 스타킹 한 켤레를 샀다고 한다. 또 체격이 큰 케이시가 입을 만한 하얀색 셔츠도 함께 사갔다고 가게 주인이 증언했다.

두 사람의 극적인 탈출은 비키가 교도관으로 은퇴하기 하루 전날인 지난달 29일 이루어졌다. 이들은 케이시의 정신감정을 위해 법원에 간다며 외출한 뒤 종적을 감췄다.

두 사람이 타고 나간 경찰차는 인근 쇼핑센터 주차장에서 발견됐지만, 차를 바꿔 탄 흔적은 어디에도 없었다. 행방이 묘연해지는 듯했으나 결국 동반 탈주 11일 만인 지난 9일 검거됐다.

다만 보안국이 추격하던 중 이들의 차량을 들이받았을 때, 케이스는 전복된 차에서 빠져나와 항복했으나 비키는 소지하던 총으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비키는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