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해외축구

'맨유 레전드' 네빌 "EPL 올해의 선수는 손흥민"

"어느 팀에서도 주전으로 뛸 수 있는 선수"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2022-05-17 08:44 송고
토트넘 홋스퍼의 손흥민. © AFP=뉴스1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이하 맨유) 레전드 출신 게리 네빌이 손흥민(30‧토트넘)을 2021-22시즌 잉글랜드(EPL) 올해의 선수로 지목했다.

네빌은 16일(현지시간) 영국 스포츠 전문 매체인 스카이 스포츠 방송 프로그램인 '먼데이 나이트 풋볼'에 출연, "손흥민이 EPL 올해의 선수를 수상할 자격이 충분하다"고 밝혔다.

네빌은 "손흥민은 득점 선두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에 1골 뒤져있다. 그는 팀을 위해 뛰며 시즌 막판 토트넘을 위해 훌륭한 역할을 해냈다"면서 "전 세계 어느 팀에서도 주전으로 뛸 수 있는 선수"라고 주장했다.

손흥민은 올 시즌 페널티킥 없이 필드골만으로 21골을 기록하며 득점 부문에서 살라(22골)에 이어 2위를 기록 중이다. 특히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티켓 경쟁이 뜨거운 시즌 막판에 골을 몰아치며 팀에 큰 힘을 보태고 있다. 손흥민은 최근 4경기에서 4골을 넣었다.

토트넘은 손흥민의 활약 덕에 최종전을 남겨두고 21승5무11패(승점 68)를 기록, 5위 아스널(21승3무13패‧승점 66)에 승점 2점 앞서 있다. 

이런 활약을 인정 받은 손흥민은 지난 13일 EPL 사무국이 발표한 올해의 선수 후보 8인에 이름을 올렸다. EPL 사무국은 손흥민과 함께 살라, 케빈 데 브라위너, 주앙 칸셀루(이상 맨체스터 시티) 등을 후보로 선정했다. 

한편 네빌과 함께 먼데이 나이트 풋볼에 출연 중인 제이미 캐러거는 올해의 선수로 데 브라위너를 꼽았다. 


dyk060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