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정치일반

김어준 "尹 '개사과 시즌2' 우려…누구는 백화점 갈줄 몰라 안 갔겠나"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5-17 07:49 송고 | 2022-05-17 10:14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가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한 신발매장에서 쇼핑을 하고 있다. (독자 제공)  © News1 신웅수 기자

방송인 김어준 씨가 또 윤석열 대통령을 상대로 날을 세웠다.

김어준 씨는 17일 자신이 진행하고 있는 TSB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어떤 언론도 지적하지 않고 있어 나라도 해야겠다"라며 지난 주말 윤 대통령의 백화점 나들이를 문제 삼았다.

정상적인 비서라인이 작동했다면, 정상적인 국가라면 대통령이 주말에 백화점에서 신발을 사는 장면을 보일 수 없다는 것이다.

이는 비공식 라인에서 대통령을 움직이고 있다는 증거로 이렇게 가면 '개사과 시즌 2'가 나올 수밖에 없다면서 김건희 여사 측을 쳐다봤다.

김어준씨는 "이전 대통령은 백화점에서 살 것이 없어 재임 중 안 갔겠는가"라며 "다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고 했다.

김씨는 "대통령이 움직이려면 교통·경호·메시지 등 여러 과정을 거쳐야 한다"며 "의전은 교통, 시민불편을 고려했을 것이고 경호도 신발가게 바닥까지 다 뜯어 보는 것이 정상적인데 이번엔 이 모든 것이 다 생략됐다"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 행보에는 다 사회문화 경제 메시지가 상징적으로 담기게 마련으로 비서진이 정상 작동했다면 이런 쇼핑은 없었을 것이며 특정 백화점 선택부터 제동이 걸렸을 것"이라고 비판했다.

즉 "다른 백화점과 형평문제, 다른 신발 브랜드와 형평문제, 백화점에 입점 못한 중소브랜드와 형평성, 이런 경제 상황에서 신발이라는 상품을 선택하는 것이 적절한지 등을 따졌을 것"이라며 "이런 점 때문에 우리뿐 아니라 다른 나라도 주말에 대통령이 백화점 쇼핑을 안 한다"고 입맛을 다셨다.

아울러 "(이런 점 등을 고려했기에 이전 대통령들은) 백화점 쇼핑이 아니라 성수동 수제화 거리 방문, 중소상공인 격려 방문으로 결론이 났던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어준씨는 "지난 주말은 이런 과정이 생략됐고 사진은 지나가는 시민 제공으로 포장했다"며 "이러한 친밀한 대통령 만들기 프로젝트(기획)는 누군가 밖에서 진행하고 있는 듯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는 (지난번) 개사과, 경찰견 등처럼 비공식 라인이 대통령 동선을 결정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이러다 사고가 나 '개사과 시즌 2' 나오는 것 아닌지"라고 비아냥댔다.

또 김어준씨는 "언론도 신발 주문폭주, 완판이라느니 했다"며 "무슨 연예인 동정보도냐"고 못마땅해 했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