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유통

尹대통령 구두 '바이네르' 관심에 홈피 마비…가격 알아봤더니

1994년 설립된 '국내 컴포트화 1위' 업체
尹 구입한 로퍼, 30% 할인된 19만8000원

(서울=뉴스1) 윤다정 기자 | 2022-05-16 08:51 송고 | 2022-05-16 14:36 최종수정
윤석열 대통령이 14일 오후 서울 서초구 신세계백화점 강남점의 한 신발매장에서 쇼핑을 하고 있다. (독자 제공) 2022.5.14/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윤석열 대통령 내외가 취임 후 첫 주말 직접 구매한 구두가 국내 수제화 브랜드인 '바이네르'로 확인돼 소비자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지난 14일 서울 서초동 자택 근처의 신세계백화점 강남점 바이네르 매장에서 구두를 구매했다.

윤 대통령이 산 구두는 로퍼 스타일의 검은색 신발로, 가격은 정가에서 30% 할인된 19만8000원으로 알려졌다.

윤 대통령의 매장 방문 소식이 전해지자 바이네르 공식 홈페이지는 주말은 물론 월요일인 이날 오전까지 접속이 폭주하며 마비된 상태다.

바이네르는 1994년 '안토니오제화'라는 이름으로 출발한 제화업체로 경기 고양시에 본사를 두고 있다.

이탈리아 브랜드 바이네르의 한국 라이선스(면허) 판매권을 체결한 것은 1996년이다. 이후 2011년 바이네르를 인수했고, 2015년에는 아예 상호를 바이네르로 바꿨다.

국내 컴포트화 브랜드 1위이기도 하며 남성화 외에 여성화, 골프화, 가방 등도 제작해 판매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액은 169억7000만원이다. 운영 매장 수는 국내 백화점 23개, 직영점 6개, 대리점 29개 등이다. 직원은 40명이다.

접속이 폭주해 마비된 바이네르 공식 홈페이지. © 뉴스1



maum@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