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건ㆍ사고

쓰레기 봉투서 탯줄 달린 채 숨진 아기 발견…경찰 "수사 중"

경찰 "CCTV 등으로 유기 범인 추적…국과수 부검 의뢰"

(서울=뉴스1) 김정현 기자 | 2022-05-15 15:31 송고 | 2022-05-15 15:38 최종수정
© News1 DB

서울 동대문구 아파트 쓰레기 분리수거장에서 숨진 아기가 쓰레기 봉투에서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5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13일 오전 6시24분 동대문구 아파트 단지 분리수거장에서 갓난 아기가 발견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숨진 아기는 청소 용역업체 직원이 쓰레기 봉투를 수거해 차량에 싣는 과정에서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봉투가 터져 내용물이 쏟아졌는데 그 중 탯줄이 달린 알몸의 아기 시신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이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기의 상태를 확인했으나 이미 숨져 있었다. 

공동대응 요청을 받고 출동한 서울 동대문경찰서는 아기를 유기한 사람을 찾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주변 폐쇄회로(CC)TV 등을 조사해 범인을 수사하고 있다"며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했다"고 말했다.


Kris@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