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스포츠 > 야구

유한준 은퇴식 "KS 우승으로 행복하게 은퇴…받은 사랑 보답할 것"

통산 1650경기 타율 0.302, 1606안타, 151홈런
"야구 인생을 함께해 준 모든 팬들께 감사"

(수원=뉴스1) 문대현 기자 | 2022-05-14 21:05 송고 | 2022-05-14 21:12 최종수정
유한준이 은퇴식에서 KT 선수단의 헹가래를 받고 있다. (KT 위즈 제공)© 뉴스1

지난해 KT 위즈를 창단 첫 통합 우승으로 이끌었던 유한준(41)이 팬들의 뜨거운 박수를 뒤로 하고 정든 그라운드를 떠났다.

유한준의 은퇴식은 14일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KT와 키움 히어로즈의 2022 신한은행 SOL KBO리그 경기 후 거행됐다.

유한준은 2004년 현대 유니콘스에 입단해 히어로즈를 거쳐 2015년 KT와 프리에이전트(FA) 계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현역 은퇴할 때까지 프로 통산 18시즌 동안 1650경기에 나가 타율 0.302, 1606안타, 151홈런, 883타점, 717득점의 성적을 남겼다.

2015년 골든글러브 외야수 부문 수상에 이어 2018년 KT 구단 최초로 KBO리그 월간 MVP를 수상했다. 또 2021년엔 KT의 정신적 지주가 돼 창단 첫 통합 우승으로 이끌었다.

이날 유한준은 경기 전 취재진과 기자회견을 한 뒤 시포자로 마운드에 올랐다. 시구와 시타는 두 딸이 맡았다.

유한준은 이 경기에 한해 특별 엔트리로 등록돼 후배들과 함께 더그아웃에서 경기를 지켜볼 수 있었다. 그러나 그는 후배들이 경기에 집중할 수 있도록 엔트리 진입을 사양했고, 관중석에 앉아 관전했다. 

경기에서는 웃을 수 없었다. 선배 유한준의 응원을 받은 KT 후배들은 승리를 위해 달렸으나 키움에 0-3으로 패하면서 3연패에 빠졌다.  

유한준과 KT 선수단이 모여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KT 위즈 제공)© 뉴스1

경기 후 유한준은 구단이 마련한 은퇴 기념 티셔츠를 입고 그라운드로 들어섰다. 이강철 감독을 포함 KT 선수단 뿐만 아니라 유한준의 전 소속팀이었던 키움의 선수단도 기념 티셔츠를 맞춰 입고 떠나는 유한준을 격려했다.

외야 쪽 그라운드에는 넥센(키움 전신) 시절과 KT 시절 유한준의 유니폼이 그려진 대형 통천이 위치했다.

은퇴식이 본격적으로 진행됐고, 유한준의 가족이 유한준에게 꽃다발을 건넸다. 유한준의 팬클럽 '한준단'도 은퇴 기념 동판을 전달했다.

이후 은퇴 기념 영상이 전광판을 통해 표출됐다. 나얼의 바람기억이 배경음악으로 흘러나온 가운데 유한준이 졸업한 유신고등학교 야구부의 이성열 감독과 이강철 감독이 차례로 나와 격려사를 보냈다.

이어 KT 선수단의 고영표, 배정대, 황재균, 송민섭, 장성우, 박경수가 차례로 영상에 등장했다. 넥센 시절 함께 했던 오주원 키움 전력분석원과 현대 시절 한솥밥을 먹은 래리 서튼 롯데 자이언츠 감독도 나와 덕담을 건넸다.

눈물을 쏟으며 마이크를 잡은 유한준은 "30여년 전 수원야구장에서 처음 야구를 시작했던 꼬마 야구선수가 시간이 흘러 정들었던 수원야구장에서 다시 작별인사를 하려고 한다"고 운을 뗐다.

유한준이 은퇴사 도중 눈물을 쏟고 있다. (KT 위즈 제공)© 뉴스1

KT와 키움의 팬을 비롯해 KT 구단 프론트와 선수단, 지도자들을 언급하며 감사의 말을 전한 유한준은 "나는 다른 선수들보다 좋은 기록으로 은퇴하진 않지만 다른 누구보다 가장 행복하게 은퇴를 한다고 생각한다"며 울먹였다.

이어 "제 은퇴 경기는 한국시리즈에서 여러분과 함께 우승했던 경기였다. 팬분들이 계셨기에 영광스럽고 행복한 이 자리가 허락됐다"고 말해 팬들의 큰 박수를 이끌어냈다.

그러면서 "이제껏 받은 사랑을 보답하기 위해 더 나은 사람이 되어 여러분 앞에 나타나겠다. 끝으로 나를 위해 헌신해준 부모님, 장인장모님, 동생에게 모든 것을 양보했던 누나, 항상 큰 힘이 되어준 아내와 두 딸에게 사랑한다고 말하고 싶다"고 말을 맺었다.

마지막 은퇴 인사를 전한 유한준은 미리 그라운드에 도열해 있던 KT 선수단과 유신고 선수단, 유한준 등번호에 맞춰 사전에 선발된 61명의 팬들의 환송을 받으며 1루부터 홈까지 돈 뒤 선수단의 헹가래를 받고 필드를 떠났다.

구단은 화려한 축포를 터트리며 유한준의 마지막을 장식했다.


eggod6112@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