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버티는 정호영·기회 보는 윤대통령?…복지부 장관 대체 언제?

민주당 이어 국민의힘 중진들 자진사퇴 요구…의사단체는 지지
인사권자 윤석열 대통령 '장관 임명 또는 지명 철회' 선택 남아

(서울=뉴스1) 음상준 기자 | 2022-05-14 07:35 송고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공동취재)/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임명을 놓고 윤석열 대통령의 숙고가 길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에 이어 일부 여권 인사들이 정 후보자 사퇴를 요구 중이다. 하지만 정 후보자는 사퇴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밝히고 있다.

정 후보자 스스로 자진사퇴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밝힌 것이다. 이제는 윤석열 대통령이 정 후보자를 새 정부 초대 복지부 장관으로 임명하거나,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는 두 가지 선택만 남았다.

◇"국민께 송구" 정호영, 언론 인터뷰까지 나서며 사퇴 거절

정호영 후보자는 자신과 두 자녀를 둘러싼 각종 의혹, 야당의 파상공세에도 후보자 자리를 줄곧 지켜왔다. 야당과 여당의 일부 인사의 사퇴 요구도 단칼에 거절했다. 불법적인 일을 하지 않았다는 판단 때문이다.

정 후보자는 '아빠 찬스' 논란에 휩싸이면서 사퇴 요구에 직면했다. 두 자녀가 자신이 병원 간부로 근무한 경북대학교 의과대학에 편입학했던 점, 아들이 허리 질환으로 현역에서 공익근무요원으로 군 복무 방식이 바뀌자 의혹이 꼬리를 물었다.

정 후보자는 "송구하다"라는 입장을 여러 차례 밝혔지만, 불법적인 일은 없었다는 입장을 굽히지 않고 있다. 지난 3일 인사청문회 이후에는 잠행을 이어가고 있다.

언론 인터뷰를 멀리해온 정 후보자는 지난 10일 시사저널과 인터뷰에서 "자녀의 편입, 병역 의혹에 대해 불법이나 부정을 저지른 사실이 없다"라는 입장을 재차 밝혔다.

그는 온갖 의혹에도 장관을 하려는 이유로 보건의료 불균형, 저소득층 및 고소득층 간 양극화, 장애인 문제 등을 꼽았다. 특히 장애는 누구라도 일정 기간 장애를 겪는 만큼 큰 관심을 보였다.

최근 의사 출신 복지부 장관 임명을 지지하는 의사단체가 잇따라 정 후보자를 지지하는 성명을 발표하는 것도 주목할 만하다. 윤 후보자로서는 큰 지지세력을 얻은 셈이다.

대구·경북병원회는 지난 12일 입장문을 통해 "정 후보자가 무리 없이 수행할 것으로 믿는다"고 지지선언을 했다. 대한의사협회 산하 시·도 의사회도 지난 3일 국회 인사청문회 종료 후 잇따라 정 후보자를 지지하는 입장을 발표했다. 의사 출신인 정 후보자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서다.

◇ 여당 '자진사퇴' 바라지만…공은 윤석열 대통령에게 넘어가

국민의힘 상임고문인 정의화 전 국회의장은 지난 13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지금 우리 사회에 꼭 필요한 건 공정과 정의인데 이게 무너졌다"며 "따라서 윤석열 정부는 공정과 정의를 세워야 하며 윤 대통령도 원칙에 반하는 경우에는 무조건 잘라야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윤 대통령이 정 후보자를) 임명 안 할 것으로 본다"며 "정호영 후보도 대통령에게 부담을 주지 않는 선에서 자발적 판단을 해야 된다"고 주장했다.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도 "우리 당 의견을 비공개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 비서실에 전달했다"면서 "당선인도 아마 각종 의견이나 여론을 감안해 적절한 판단을 하리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윤석열 당선인에게 정호영 후보자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해 줄 것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지난 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민주당이 광고했던 것보다는 훨씬 문제가 덜 한 상황"이었다면서도 "대통령 당선인께서는 고심을 하셔야 될 점이 있다"고 말했다.

사정이 이렇다 보니 정 후보자 거취를 놓고 다양한 분석이 나오고 있다. 여당 일각에서는 정 후보자 사퇴 쪽으로 분위기가 바뀌었다고 전망한다. 하지만 자진사퇴보다는 지명 철회여야 해당 전망이 맞을 것으로 보인다.

신율 명지대 정치외교학 교수는 "윤 대통령·국민의힘이 민주당과 서로 밀당을 하는 과정에서 정 후보자 임명 가능성도 왔다 갔다 하는 모습"이라고 평가했다. 

여당은 대통령에 대한 부담을 줄이기 위해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요구 중이지만, 당사자는 그럴 의사가 없음을 명확히 밝힌 상태다. 따라서 윤석열 대통령이 후보자 거취에 대한 명확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 윤 대통령의 선택만 남은 것이다.


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