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당구 여신' 차유람, 국힘 당배지 달았다…"체육계·여성 목소리 대변"

13일 자필로 입당 원서 쓰고 '기호 2번 점퍼' 입고
차유람 "코로나 집합금지로 실내체육 생존 위협받아"

(서울=뉴스1) 최동현 기자, 김유승 기자 | 2022-05-13 09:36 송고 | 2022-05-13 09:41 최종수정
당구선수 차유람 선수(가운데)가 13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 앞서 이준석 대표(왼쪽)와 권성동 원내대표와 입당원서를 들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공동취재) 2022.5.13/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차유람 당구 선수가 13일 국민의힘에 입당했다. 차 선수는 당 중앙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해 6·1 지방선거에서 문화체육계와 스타트업, 여성계 목소리를 대변할 예정이다.

차유람 선수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중앙선대위 회의에 참석해 자필로 입당 원서를 쓰고 당 배지를 가슴에 달았다. 이준석 대표와 권성동 원내대표는 꽃다발과 '기호 2번'이 적힌 당 유니폼을 선물했다.

차 선수는 "지난 20년 넘게 당구 선수로 활동하고 두 아이를 키우는 워킹맘이자, 작은 회사를 운영하는 입장에서 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점을 느꼈다"며 입당을 결심한 배경을 밝혔다.

차 선수는 "코로나19와 정부의 집합금지 조치로 실내체육시설 관계자들은 생존을 위협받았다"며 "그런 모습을 현장에서 보면서 고난을 감당하는 문화체육인의 목소리를 누군가 대변해줬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참 많이 했다"고 했다.

그는 "아이를 키우는 엄마이자 여성의 목소리도, 스타트업 창업가의 목소리도 마찬가지"라며 "부족하지만 상처받은 문화체육인과 여성 사업가들을 대변하기 위해, 또 성공적인 정부에 보탬이 되기 위해 제 할 일을 찾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차유람 선수는 국민의힘 선대위 특보로 활동한다.

이 대표는 "차 선수는 젊은 세대이고 전문성을 가진 문화체육인인 동시에 올바른 국가관을 가진 사람으로 인식된다"며 "문화체육계의 여러 현안을 다룰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당부했다.


dongchoi89@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