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이완 "전역 후 비 '30 섹시' 즐겨 들어…매형 될 줄 몰랐다"

12일 SBS 라디오 '씨네타운' 방송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2022-05-12 11:37 송고 | 2022-05-12 11:41 최종수정
이완, 조동혁 / SBS 라디오 방송 갈무리 © 뉴스1
배우 이완이 과거 누나 김태희의 남편인 비의 노래를 즐겨 들었다고 밝혔다.

12일 오전 방송된 SBS 파워FM '박하선의 씨네타운'에는 영화 '피는 물보다 진하다' 주연을 맡은 조동혁, 이완이 출연했다.

이날 이완은 신청곡으로 가수 비가 2014년 발표한 '30 섹시(SEXY)'를 추천했다. 이어 "당시 마침 군 제대하고 나서 '30 섹시' 노래가 나왔는데 즐겨 들었다"라며 "그때는 (비가) 매형이 될지 몰랐는데"락 말했다.

이어 "그때 귀에 꽂혀서 딱 들었는데, 그러고 가족이 되고 나서 이렇게 좋아했었다고 말했다"라며 "그런데 직접 작사, 작곡에도 참여하셨더라, 음악 코드가 저와 맞는 것 같았다"고 덧붙였다.

한편 '피는 물보다 진하다'는 조직의 전설적인 해결사, 일명 '도깨비'였던 '두현'과 그런 '두현'을 동경했던 후배 '영민'의 지독한 악연을 담은 하드보일드 느와르 액션으로 오는 25일 개봉한다.


seunga@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