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정준호, 탁재훈 결혼생활 목격담…"집 놀러갈 때마다 위기"

'신발벗고 돌싱포맨' 10일 방송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2022-05-10 23:41 송고
SBS '신발벗고 돌싱포맨' 캡처 © 뉴스1

정준호가 탁재훈의 결혼 생활 목격담을 전했다. 

10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신발벗고 돌싱포맨'에서는 배우 정준호가 등장한 가운데 절친 탁재훈의 결혼 생활을 언급해 이목을 끌었다. 

이날 정준호와 함께 게스트로 나온 배우 최대철은 "28살에 결혼했다"라면서 "애가 중학생"이라고 알려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를 들은 김준호는 "(결혼 생활이) 서로 괜찮냐"라고 물었고, 옆에 있던 정준호는 "다들 고비는 넘기지"라고 대신 답했다. 김준호는 "우리는 못 넘긴 사람들"이라며 멋쩍게 웃었다. 

그러자 정준호는 탁재훈을 바라보며 고비가 수차례 있었다고 폭로(?)했다. 탁재훈은 "고비를 넘겨서 이렇게 잘 된 거야"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이에 정준호는 "난 재훈이 형 결혼 시절 집들이 때도 가고 몇 번이나 갔는데, 결혼 생활의 위기가 갈 때마다 오더라"라고 회상해 큰 웃음을 선사했다.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