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산업 > 산업일반

LG화학, 이산화탄소로 플라스틱 원료 생산 기술 개발 "탄소 중립 실천"

KIST와 공동으로 일산화탄소로 바꾸는 전기화학 전환 반응기 개발

(서울=뉴스1) 김종윤 기자 | 2022-05-09 08:33 송고
LG화학 연구원들이 신규 개발한 반응기를 살펴보고 있는 모습.(사진제공=LG화학)© 뉴스1

LG화학은 KIST와 공동연구로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로 바꾸는 전기화학 전환 반응기를 개발했다고 9일 밝혔다.

일산화탄소는 플라스틱뿐 아니라 다양한 화학 원료를 생산하는 물질이다. 

이번 기술은 전기를 이용해 공기 중 이산화탄소를 일산화탄소로 전환하는 것이다. 대기에 풍부한 이산화탄소를 활용하는 만큼 탄소 중립 실현도 가능하다는 게 LG화학 측의 설명이다.

LG화학과 KIST는 반응기의 크기를 10배 이상으로 키워 실제 양산에 나선다.

유지영 LG화학 부사장은 "KIST와 이산화탄소 전환 기술의 상용화를 위한 기반을 마련했다"며 "탄소 중립 분야의 원천 기술 개발을 강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passionkj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