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서예지의 복수극… tvN '이브' 25일 공개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5-05 17:12 송고
tvN 이브 포스터 © 뉴스1
'이브'가 베일을 벗는다.

5일 tvN 새 수목드라마 '이브'(극본 윤영미/연출 박봉섭) 서예지, 박병은, 유선, 이상엽의 단체 메인 포스터가 공개됐다.

'이브'는 13년의 설계, 인생을 건 복수. 대한민국 0.1%를 무너뜨릴 가장 강렬하고 치명적인 고품격 격정멜로 복수극. 배우 서예지, 박병은, 유선, 이상엽이 주연을 맡고 '드라마 스테이지 2020-블랙아웃', '경이로운 소문'을 통해 탄탄한 연출력을 인정받은 박봉섭 감독과 드라마 '잘 키운 딸 하나', '미녀의 탄생', '착한 마녀전' 등을 집필한 윤영미 작가가 의기투합해 기대를 모은다.

극중 서예지는 어린 시절 부친의 충격적인 죽음 이후 복수를 설계해온 치명적인 여자 이라엘 역을, 박병은은 라엘을 만난 후 사랑에 빠져 위험한 선택을 하게 되는 LY 그룹의 최고 경영자 강윤겸 역을 맡았다. 이와 함께 유선은 완벽하고 화려한 겉모습 속에 정서적 불안과 남편에 대한 집착을 지닌 여자 한소라로, 이상엽은 대한민국이 주목하는 최연소 국회의원이자 사랑을 위해 모든 것을 버릴 각오가 되어있는 남자 서은평으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메인 포스터에는 각기 다른 욕망을 감춘 네 사람의 눈빛이 화면을 뚫고 나올 듯 강렬하다. 특히 라엘은 자신이 설계한 복수의 판 위에 들어선 세 사람 위에 군림하는 듯한 여왕의 아우라를 내뿜어 시선을 강탈한다. 이에 더해 라엘의 양쪽으로는 그녀의 그림자가 서로 다른 크기로 드리워져 있어 이목을 집중시킨다. 은평의 뒤에 자리한 작은 그림자와는 달리, 윤겸과 소라의 위로는 마치 두 사람을 집어삼킬 듯 큰 그림자가 드리워져 있어 이들을 향한 라엘의 분노를 느끼게 한다.

그런가 하면 윤겸은 아내 소라를 등진 채 라엘을 의식하는 듯한 모습으로 치명적인 사랑을 위해 자신의 모든 것을 내던질 그의 선택에 궁금증을 치솟게 한다. 이와 함께 소라는 치맛자락을 꽉 움켜쥔 채 남편을 향한 집착과 분노를 드러내고 있는 반면, 두 주먹을 불끈 쥔 은평의 단단한 표정에서는 자신의 신념과 사랑을 지키고자 하는 결연한 의지가 뿜어져 나와 눈길을 끈다.

이와 함께 '위험할수록 갖고 싶은 단 한사람'이라는 카피와 네 사람 사이에 감도는 서늘한 긴장감이 드러나, 뜨거운 복수극에 대한 궁금증이 커진다. 

오는 25일 밤 첫방송.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