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영화

'닥터 스트레인지' 첫날 71만 동원… '스파이더맨' 넘고 흥행 신기록 [Nbox]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2022-05-05 10:19 송고
닥터 스트레인지 포스터 © 뉴스1
'닥터 스트레인지'가 개봉 첫날 흥행 신기록을 세웠다. 

영화진흥위원회 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영화 '닥터 스트레인저:대혼돈의 멀티버스'(감독 샘 레이미)는 개봉일인 지난 4일 71만5348명의 관객을 동원했다. 

2020-2022년 개봉작 중 최고 오프닝 스코어를 기록한 '스파이더맨: 노 웨이 홈'의 63만5104명을 뛰어넘는 수치이자 544만 관객을 동원한 전편 '닥터 스트레인지'의 43만5068명을 훌쩍 뛰어넘는 것으로 그 의의를 더하고 있다. 

'닥터 스트레인지: 대혼돈의 멀티버스'는 모든 상상을 초월하는 광기의 멀티버스 속, MCU 사상 최초로 끝없이 펼쳐지는 차원의 균열과 뒤엉킨 시공간을 그린 수퍼내추럴 스릴러 블록버스터이다. 이번 작품은 '광기의 멀티버스'가 깨어나며 벌어지는 충격적인 스토리와 마블 역사를 새롭게 쓸 화려한 시각효과를 통해 관객들을 멀티버스의 신세계로 안내할 예정이다.

또 MCU의 대부이자 공포 장르의 대가 샘 레이미 감독 특유의 강렬한 분위기를 담아내 마블 최초의 '수퍼내추럴 스릴러 블록버스터' 장르에 도전해 관객들의 기대감을 증폭시킨다. 여기에 베네딕트 컴버배치를 비롯해 엘리자베스 올슨, 베네딕트 웡, 소치틀 고메즈, 치웨텔 에지오포, 레이첼 맥아담스 등 할리우드 최고의 연기파 배우들이 캐릭터와 혼연일체 된 압도적 열연을 예고, 더욱 궁금증을 자극한다.


ichi@news1.kr

오늘의 인터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