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코인노래방, 10대들의 모텔…CCTV 보며 '씩' 웃기도"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4-16 09:02 송고 | 2022-04-16 09:06 최종수정
© News1 DB
청소년들의 유흥 장소로 알려진 코인노래방에서 아르바이트했다고 밝힌 한 남성이 충격적인 실태를 고발했다.

지난 15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코인노래방이 10대들의 모텔이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4~5년 전 아는 형이 운영하는 코인노래방에서 아르바이트했는데, 근처에 중·고등학교가 많았다"고 말문을 열었다.

당시 코인노래방 문 앞에는 "CCTV 있습니다. 이상한 짓 하지 마세요"라는 문구가 적혀 있었다. 그럼에도 학생들이 코인노래방에서 탈선을 이어갔다는 게 A씨의 주장이다.

그는 "경고 문구를 적어놔도 무슨 공항에서 무료 핫스팟 켠 것처럼 (학생들이) 몰려들었다"며 "어떤 학생은 CCTV 보고 씩 웃고 (성관계했다)"고 경험담을 전했다.

이어 "쓰레기통 치우고 (노래방) 안쪽 청소할 때는 콘돔 나왔다"며 "의자에 이상한 거 묻어 있으면 다 죽여버리고 싶었다"고 분노를 표출했다.

또 A씨는 "(일한 지) 일주일 만에 노래 부르러 온 것인지, 이상한 짓 하러 온 건지 구별 가능했다"며 "치워야 하는 난 무슨 죄냐. 너무 열받았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막노동도 버텼는데 거긴 두 달 만에 그만뒀다"고 혀를 내둘렀다.

한편 코인노래방은 PC방, 찜질방처럼 밤 10시 이후 미성년자 출입이 금지되는 업소 중 하나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