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사회일반

서울시 '쿨링로드' 가동…도로 온도 낮추고 미세먼지 줄인다

지하철역에서 버려진 지하수 활용, 도로면에 물 분산

(서울=뉴스1) 전준우 기자 | 2022-04-12 06:00 송고
세종대로 쿨링로드(서울시 제공).© 뉴스1

서울시는 도로에서 발생하는 먼지를 제거하고, 여름철 뜨겁게 달아오른 도로 온도를 낮추기 위해 도로 중앙선에 설치된 '쿨링로드'를 이달부터 본격 가동한다고 12일 밝혔다.

쿨링로드는 도로 중앙선에 작은 사각형 모양으로 설치된 물 분사 시설로 한여름 불볕더위로 뜨거워진 도로를 식히고, 미세먼지를 제거하기 위해 가동된다.

한여름 지면온도를 7~9도 낮추고, 미세먼지도 12㎍/㎥ 줄이는 효과가 있다.

서울에는 시청역, 구산역, 효창공원앞역, 발산역, 증미역, 등촌역, 마곡나루역, 이수역, 종로3가역, 종로5가역, 중화역, 장한평역, 거여역 등 총 13곳(3.5㎞)에 쿨링로드가 설치되어 있다.

등촌역에 설치된 쿨링로드는 겨울철 제설대책 단계 발령에 따라 강설에 대비해 자동염수장치로도 사용되고 있다.

지하철역에서 버려지는 지하수를 활용해 도로면에 물을 분산시키는 방식으로 한 여름(6∼9월)에는 뜨겁게 달아오른 도로 온도를 낮추기 위해 매일 3회 이상 분사되고, 미세먼지가 심한 4~5월, 10월에는 미세먼지 특보에 따라 탄력적으로 운영한다.

이정화 서울시 도시관리과장은 "지하철역에서 유출돼 버려지는 물을 사용해 도로 면에 분사 시킴으로써 아스팔트 노면 온도를 낮추고, 타이어 분진 등으로 발생하는 미세먼지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쿨링로드 운영 효과를 면밀히 분석해 점진적으로 확대 설치하겠다"고 말했다.


junoo5683@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