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사회 > 여성가족

분당차여성병원 난임센터 "혼전 난자로 42세 임신 성공"

세포질 손상 최소화 한 '피에조 미세수정' 기법 이용
미혼 여성, 사회적 난자 냉동 전세계 현상 자리매김

(서울=뉴스1) 강승지 기자 | 2022-04-07 17:31 송고
구화선 분당차여성병원 난임센터 교수 (분당차여성병원 제공) © 뉴스1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여성병원은 구화선 난임센터 교수팀이 미혼 시절 난자를 냉동 보관한 A씨(42)가 해동한 난자로 임신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해 결혼한 A씨 부부는 6개월 동안 자연임신을 시도했지만 잘 되지 않아 3년 전 보관한 난자를 해동시켜 시험관 시술을 진행했다.

분당차여성병원 난임센터는 얼린 난자를 해동해 피에조 장비를 이용한 최첨단 시술 방법으로 세포질의 손상을 최소화해 수정률을 높였다. 피에조 체외수정은 전기신호에서 발생된 진동이 난자를 둘러싸고 있는 외막에 미세한 구멍을 만들어 정자를 주입하는 방법이다.

38-40세 이상의 고연령 환자가 이전 주기에서 수정에 실패하거나 수정률이 현저하게 낮은 경우, 난자의 세포질 상태가 매우 약하거나 점성이 너무 높아 기존의 정자직접주입 미세수정법으로는 정상적인 수정이 힘든 경우에 사용한다.

임신에 성공한 A씨는 "2019년 난임 치료를 받고 있던 언니의 적극적인 권유로 난자를 보관하게 됐다. 이런 선택으로 소중한 아기를 가지게 돼 너무 기쁘다"며 "지금 고민하고 있는 미혼 여성들이 있다면 하루 빨리 보관하라고 조언해 주고 싶다"고 말했다.

구화선 분당차여성병원 난임센터 교수는 "미혼 여성의 난자 보관이 낯설지 않을 정도로 일반적인 현상이 됐다"며 "난자 동결은 난임 예방을 위한 미혼 여성들이 선택할 수 있는 최고의 옵션"이라고 설명했다.

차병원 37난자은행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미혼 여성의 난자 동결보관 시술 건수는 1194건으로 2020년(574건)의 2배를 넘었다. 2011년은 9건으로 10년 전 보다 130배 이상 증가했다.

구 교수는 "난자 보관은 37세 이전에 하는 것이 좋지만 그 이후라도 검사를 통해 가임력을 보존 할 수 있는 상담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며 "최근 기술도 발달했고, 세포 질 손상을 최소화한 최첨단 수정 기술이 발달돼 있어 임신 출산 사례도 상당히 많아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ksj@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
    nfif 포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