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지방 > 대전ㆍ충남

KTX 18주년 맞아…누적 탑승객 수 8억8000만명

국민 1인당 17번 이상 탄 셈…운행거리 5억5465만㎞

(대전ㆍ충남=뉴스1) 임용우 기자 | 2022-03-31 11:24 송고
ktx기차/© 뉴스1

KTX가 올해 개통 18주년을 맞는다. 누적 탑승객 수는 8억 8000여만명으로 운행거리는 5억 5465만㎞에 달한다.

31일 한국철도(코레일)에 따르면 2004년 4월 1일 세계에서 다섯 번째로 고속철도 운행을 시작한 KTX가 올해로 개통 18주년을 맞게 된다.

KTX는 18년간 경부선, 호남선, 경전선 등 전국 8개 노선에서 8억 8659만명을 태우고 5억 5465만㎞를 운행했다.

국민 1명이 17번 이상 KTX를 탄 셈으로 운행거리는 지구 둘레를 1만 3870바퀴 돈 것과 같다.

모든 승객이 이동한 거리를 합치면 2262억㎞에 달한다. 지구에서 태양까지 거리(1억 5000만㎞)의 1500배가 넘는다. 

코레일은 2004년 경부선(서울~부산)과 호남선(용산~목포) 운행을 시작으로 고속철도 수혜지역을 전국 각지로 넓혀왔다. 

2010년 경전선을 시작해, 최근에는 중부내륙선까지 KTX가 운행하고 있다.

여행지 선택의 폭이 넓어지고, 여행 빈도가 늘어나면서 지역교류와 경제성장을 가속화하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서울과 주요 도시를 2시간 대로 연결하며 전국 생활권을 묶는데도 일조했다.

지난해 새로 도입한 국내 최초의 동력분산식 고속열차 KTX-이음은 청량리에서 제천까지 1시간, 안동까지는 2시간이면 갈 수 있으며, 부발(이천)에서 충주는 35분 만에 갈 수 있다.

하루 운행횟수는 358회(주말 기준)로 개통 초기 132회에 비해 2.7배 이상 늘었다. 20개였던 KTX 정차역은 66개가 됐다.

하루 이용객은 13만 8000명 수준을 기록하고 있다. 매년 증가하던 일평균 이용객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국내에 상륙한 2020년 이후 하락세를 기록했다.

하루 이용객 수가 가장 많은 역은 5만 5000명을 기록한 서울역으로 동대구역(2만 4000명), 광명역(2만명)이 뒤를 이었다.

승객 편의를 위해 코레일은 승차권 구입을 간소화시켰다.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코레일톡' 등을 활용해 개통 당시에는 전체 이용객의 85%가 창구에서 승차권을 구입하던 것이 최근에는 85.5%가 앱을 이용해 예매하고 있다.

또 네이버, 카카오톡 등 고객이 자주 이용하는 포털과 플랫폼에서도 쉽게 승차권을 구입할 수 있도록 제휴 채널을 확대하고 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방역에도 철저를 기하고 있다.

하루 평균 KTX를 4.5회 방역하고, 환기 시스템을 대폭 강화해 3.5분마다 한번 꼴로 객실에 새로운 공기를 공급한다. 이는 2시간에 1회 이상 환기를 권장한 정부 기준보다 30배 이상 강화한 수준이다. 

각 역은 매일 2회 이상 방역하며, 주요 역에는 출입구 고객동선을 분리해 발열측정기를 운영하며 곳곳에 손소독기와 손소독제를 비치했다. 

나희승 코레일 사장은 “KTX의 300km 속도는 시간과 공간을 압축했으며 관광, 비즈니스, 새로운 생활권을 탄생시키고 지역 균형 발전에 기여해 대한민국 대표 교통수단으로 자리잡을 수 있었다”며 “18년간 KTX를 응원해주신 국민들의 성원과 운영 노하우를 발판으로 새로운 도약을 준비해 세계적인 교통서비스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wine_sk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