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방송ㆍTV

에이핑크 박초롱 "윤보미와 펀드 사기당해"…수입 관리법 공개 [RE:TV]

'옥탑방의 문제아들' 15일 방송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2022-02-16 05:10 송고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 © 뉴스1
'옥탑방의 문제아들' 에이핑크 박초롱이 펀드 사기를 당한 경험을 고백했다.

지난 15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옥탑방의 문제아들'(이하 '옥문아들')에서는 데뷔 10주년을 맞이한 그룹 에이핑크의 박초롱, 정은지, 김남주, 오하영이 퀴즈에 도전했다.

재테크에 관한 질문에 박초롱은 "재테크를 할 줄 아예 몰라서 저축만 한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박초롱은 "한번 펀드를 했다가 사기를 당했다"라고 고백해 충격을 안겼다. 에이핑크 멤버들도 몰랐던 사실이라고. 박초롱은 이후 주식과는 안 맞는다는 생각에 성실히 저축만 했다며 입출금 통장 3개, 고정지출 통장 1개, 주택청약 통장 1개, 연금보험 통장 1개 등 총 6개의 통장을 관리한다고 전했다.

에이핑크는 멤버 중 윤보미가 유일하게 주식을 한다고 밝혔다. 박초롱은 "보미가 주식을 한다, 치고 빠지는"이라며 "펀드를 보미가 소개했다, 둘 다 망해서 그 뒤로 안 한다, 보미가 그런 재테크에 관심이 많아서 잘한다"라고 부연했다.

김남주는 부모님이 수입을 전적으로 관리한다고 전했다. 정은지와 오하영 역시 저축으로 주로 수입을 관리한다고. 특히 오하영은 "사주에 주식 같은 거 하지 말라고 하더라"라고 솔직하게 털어놓으며 웃음을 안겼다.

한편, KBS 2TV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한편,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김용만, 송은이, 김숙, 정형돈, 민경훈 5명의 문제아들이 '집단 지성의 힘'으로 상식문제를 푸는 퀴즈 프로그램이다.


hanappy@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