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연예 > 연예가화제

길건 "전 소속사, 누드 거부하니 다른 회사로 팔아넘겼다"

(서울=뉴스1) 김학진 기자 | 2022-01-28 09:58 송고 | 2022-01-28 11:28 최종수정
MBN '특종세상' 방송 화면 갈무리 © 뉴스1

가수 이효리의 춤 선생이었던 가수 길건이 갑자기 연예계에서 사라질 수밖에 없었던 심경을 고백했다.

길건은 지난 27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MBN '특종세상'에 출연했다.

이날 길건은 한창 바쁘게 활동해야 할 시기에 소속사와의 갈등으로 인해 자취를 감출 수밖에 없었다고 고백했다.

구체적인 갈등에 대해 길건은 "그곳 대표님이 나를 연대보증인에 앉혀놓고 사문서 위조를 하셨다"며 "그 이유로 5~6년 뒤에 돈 갚으라고 몇천만 원이 돼서 날아오더라. 게다가 이자까지 붙어서 날아왔다. 나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엮여 있었다"고 털어놨다.

길건은 "당시 떡볶이집 아르바이트를 했다. 대형 컨테이너 에어컨 필터 교환작업까지 했다"라고 힘들었던 당시를 회상했다.

또 길건은 "누드 촬영까지 강요받았다"며 "제안을 거부했더니 나를 다른 회사로 팔아넘기기도 했다. 너무 무서웠던 것 같다. 나는 그냥 무서웠던 것 같다. 폭언도 서슴지 않았다"라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그는 "한창 바쁘게 활동해야 할 시기에 강제 휴식기를 가져야 했다. 나는 그래서 쇼핑도 마음 놓고 해본 적도 없다. 거의 10여 년 동안 제대로 뭘 해본 적이 없는 것 같다 빚을 갚느라 그랬다"며 안타까움을 안겼다.

한편 길건은 지난 2004년 데뷔한 뒤 다양한 앨범을 발표하고 활동해 오며 2000년대를 풍미했다. 가수 이효리의 춤선생으로 알려진 길건은 데뷔 당시 '한국의 비욘세'라는 애칭으로 불리며 큰 사랑을 받았다.


khj80@news1.kr

오늘의 인터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