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정치 > 국회ㆍ정당

김재원 "洪이 말했다 '윤석열은 절대 대통령 되면 안돼'…아차 '이재명'"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2022-01-28 09:39 송고 | 2022-01-28 10:22 최종수정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27일 밤 MBC 100분토론에서 말실수 하는 장면. (유튜브 갈무리) © 뉴스1

김재원 국민의힘 최고위원이 지상파 생방송에서 "윤석열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 될 사람"이라고 말실수했다.

김 최고는 27일 밤 MBC TV '100분 토론'에서 박찬대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말을 받아치려다 이같은 실수를 저질렀다.

박 의원이 "(양자 회동 때) 홍준표 전 후보가 '국정운영 능력을 보충해야 한다, 처가비리 엄단해야 한다'며 좀 무리한 요구를 (윤 후보에게) 했던 것 같다"며 "국민의힘이 이를 감당할 수 없어 비공개(만남)을 공개한 것 아닌가"라고 윤 후보와 홍 의원 갈등을 꺼내보였다.

그러자 김 최고는 "민주당에서 그런 평가를 하시더라도 우리 갈길은 확연하다"며 "이재명 후보를 향해서 홍준표 의원은 절대로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 될 사람이라고 했다"고 홍 의원이 사실상 윤 후보를 위해 지원사격 중이라고 했다.

즉 "홍 후보는 그런 의미에서 윤석열 후보를 도울 거라고 생각하고 실제는 이미 돕고 있다"는 것.

문제의 발언은 이 뒤에 나왔다.

김 최고는 "홍 의원 말씀을 꼭 새겨들으시기 바란다"며 "윤석열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될 사람이다"고 강조했다.  

이에 박찬대 의원이 "윤석열?"이라며 뜻밖이라는 표정을 짓자 김 최고는 "죄송합니다. 이재명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된다는 것"이라며 "내가 맨날 윤서열 후보 칭찬을 하다보니 그렇게 됐다"고 서둘러 해명했다.

패널들 사이에서 웃음이 터져 나왔고 정봉주 전 열린민주당 최고위원은 "윤석열이요? 알겠습니다"라며 잽싸게 받아 챙겼다.

그러면서 정 전 최고위원은 "결론입니다. 윤석열 후보 대통령 되면 안된다"며 김 최고를 무안하게 만들었다. 

그러자 김 최고는 "이재명 후보는 절대로 대통령이 되면 안될 사람이다"고 다시 한번 정정 발언을 했다.

사회자 정준희 한양대 교수가 "잘못하면 내일 언론에 이상한 얘기가 나올 거 같다"고 상황을 마무리하는 가운데 정 전 최고는 "축하합니다"고 김 최고 옆구리를 다시 한번 찔렀다.


buckbak@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