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국제일반

'정자 무료 나눔' 세계 기록 주장 남성…"자녀만 129명"

페북 통해 필요한 여성들에게 '배달'…英당국 "법적 문제, 중단 하라"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2022-01-28 08:26 송고 | 2022-01-28 11:00 최종수정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정자를 기증했다고 주장하는 클라이브 존스. (더선 갈무리) © 뉴스1
영국의 한 60대 남성이 세계에서 가장 많은 정자를 기증해 129명의 자녀를 뒀다고 주장해 눈길을 끈다.

지난 26일 더 선,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영국 더비의 체데스덴에서 거주하는 클라이브 존스(66)는 10여 년간 정자를 기증해왔다.

전직 교사였던 존스가 정자를 기증하기 시작한 건 9년 전 한 신문 기사를 읽고 나서부터다. 당시 58세의 그는 불임으로 고생하고 있는 사람들의 사연을 접하고 도움을 주고 싶었다.

그러나 정자은행 절차상 45세까지의 남성만 기증할 수 있어서 존스는 기준에 부적합했다. 이에 존스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정자를 기증한다는 글을 올렸고, 1시간도 되지 않아 한 여성으로부터 "도와달라"는 연락을 받았다.

그때부터 존스는 공식 절차는 아니지만, 페이스북을 통해 정자가 필요하다는 여성들을 만나 기증하기 시작했다.

존스는 직접 차를 몰고 간 뒤 그 자리에서 정자를 채취해 전달해준다. (더선 갈무리) © 뉴스1
존스는 "부부들에게 배란 주기가 언제인지 물어보고 날짜에 맞춰 정자를 배달해준다"면서 "배란이 몇 시간 안 남았다는 연락이 오면 부부가 사는 곳까지 차를 몰고 간다"고 설명했다.

이어 "밴 뒤쪽에서 커튼을 치고 정자를 채취해서 전달해준다. 이후 3분 정도 밴 밖에서 기다린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정자값은 무료다. 값을 받는 것은 불법이며, 이들에게 돈을 받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존스는 이러한 과정을 통해 총 129명의 자녀를 뒀다. 앞으로 태어날 아이들도 9명이 더 있다고. 그는 "내 자녀가 150명이 될 때까지 몇 년 더 정자 나눔을 할 생각"이라며 "아기들의 사진을 보면 매우 행복하다. 감사하다는 메시지를 받은 적도 있다"고 말했다.

또 그는 자신의 정자로 태어난 아이들 20명 정도를 직접 만나기도 했다. 그는 "내가 정자 기증자라고 광고하지 않았지만, 사람들이 계속 연락해온다"며 뿌듯해했다.

한편 영국 당국은 존스에게 의학적으로 문제가 될 수 있으니 기증을 중단하라고 경고한 상태다.

정부 대변인은 "허가된 영국 병원에서 정자 기증이 이뤄져야 한다. 병원 밖에서 기증이 이뤄지면 의료 및 법적 위험이 따를 수 있다"며 "적절한 동의가 없다면 기증자가 법적 부모로 간주될 수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클리닉을 통해 정자 기증을 받아야 유전적 질병 등을 최소화할 수 있다고 전했다.


sby@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