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회사정보 바로가기

> 국제 > 미국ㆍ캐나다

'주급 957만원'…美 팬데믹 상황서 각광 받는 '출장 간호사'

보통 3~4개월 계약…전국 각지서 근무
팬데믹 상황속 간호인력에 대한 수요 급증하면서 처우도 개선

(서울=뉴스1) 원태성 기자 | 2022-01-26 14:15 송고
미국 플로리다 사라로타 메모리얼 종합병원 한 간호사가 중환자실 코로나 격리 병동에 들어가기 전 지친 얼굴로 바닥을 내려다 보고 있다. 2021. 9. 21. © 로이터=뉴스1 © News1 최서윤 기자

미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과 맞물려 간호사라는 직업이 전도유망한 직업으로 떠올랐다. 이는 팬데믹 기간동안 업무환경은 더욱 악화됐지만 처우는 여전히 좋지 않은 우리나라 간호사들과는 상황이 정반대다.

팬데믹 기간동안 미국 내 간호사 수요가 급증하면서 그들에 대한 처우가 좋아지는 동안 특히 소속을 두지 않고 수요에 따라 움직이는 '출장 간호사(Travel nurse)'들의 처우가 좋아지면서 이에 대한 선호도는 더욱 높아지고 있다고 AFP통신은 25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실제 미국에서 출장 간호사들의 임금은 주당 8000달러(약 957만원) 이상까지 치솟은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 인력 산업통계 자료에 따르면 미국에서 펜데믹이 시작된 2020년 출장 간호사의 임금은 전년대비 35% 올랐고 지난해에는 40% 더 올랐다.

미국에서 출장 간호사들은 구직 사이트를 통해 일자리를 구하는데 계약은 보통 3~4개월 동안 지속된다. 이들이 계약기간 동안 벌어들이는 수입은 일반 간호사들이 1년동안 일해서 버는 임금과 비슷하다고 AFP는 전했다.

또한 출장 간호사들은 필요한 곳으로 가서 일을 하기 때문에 다양한 장소를 여행하며 일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출장 간호사가 되기 위한 필요조건은 최소 1년에서 1년반 이상의 임상 경력과 간호사 면허증 뿐이다.

팬데믹 이후 남자친구와 개 2마리를 데리고 고향인 위스콘신을 떠나 출장 간호사로 일하고 있는 앨리사 핀도르프(32)는 미국 내 여러 지역을 돌아다닐 수 있고 제안 받는 가격이 매력적이라며 현재 자신이 느끼고 있는 만족도를 드러냈다.

그는 실제 플로리다에서 4개월간 일한 후 콜로라도를 거쳐 애리조나에서 일을 이어갔다.

이전에도 출장 간호사는 존재했던 직업이었지만 그 비율은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더 늘어났다. 과거에는  전체 간호 인력의 3~4%에 불과했지만 지금은 8~10%에 이른다.


khan@news1.kr

이런 일&저런 일

    더보기